ADVERTISEMENT

내년 성장률 높아진다는데…기업 10곳 중 8곳 “긴축·원가절감”

중앙일보

입력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뉴스1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뉴스1

내년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지만, 기업 10곳 중 8곳은 내년에도 현상을 유지하거나 긴축경영에 나서는 등 ‘허리띠 조이기’를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내다본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2.1%로, 올해(1.4%)보다 0.7%포인트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조사에서도 이런 상황이 두드러진다. 경총은 17일  "조사 기업 중 17.7%만 내년도에 확대경영을 하겠다고 답했고, 현상유지(44%)·긴축경영(38.3%)하겠다고 답한 기업이 훨씬 많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1일까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30인 이상 기업 204개사의 임원을 대상으로 ‘2024년 기업 경영전망’을 조사한 결과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다만 기업규모별로 온도차가 있었다. 300인 이상 기업에서 긴축경영을 하겠다는 응답 비율은 52.3%로 지난해 조사(12.8%)보다 4배 이상으로 늘었고, 300인 미만 기업에서 긴축경영을 하겠다는 답변은 26.3%로 지난해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긴축경영을 위한 방법으로 ▶전사적 원가절감(50%) ▶인력운용 합리화(24.1%) ▶신규투자 축소(16.7%) 등을 제시했다.

내년 영업이익과 관련해 ‘올해와 유사할 것’이란 예상이 48.5%로 가장 많았고, ‘감소할 것’(27%) ‘증가할 것’(24.5%) 순으로 뒤를 이었다. 국내 경기 회복세가 본격화될 시점에 대해 기업인 절반 이상은 ‘2025년 이후’(56.4%)를 꼽았다. ‘2024년 하반기’ 36.3%, ‘2024년 상반기’ 5.4%, ‘이미 회복세로 돌아섰다’ 1% 등이 뒤를 이었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기업인 절반은 ‘향후 5년 내 필요인력이 부족할 것’(58.4%)이라고 우려했다. 이들 기업은 대응책으로 ‘인력운영 효율화를 통한 생산성 제고’(35.3%), ‘필요인력 양성 방안 강구’(21.8%), ‘정년연장·재고용 등 계속 고용’(18.5%) 등을 꼽았다. 특히 300인 미만 기업에서는 25.4%가 계속 고용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300인 이상 기업에서는 8.3%에 그쳤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내년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다소 나아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300인 이상 규모 기업에서는 오히려 ‘긴축경영’ 기조가 많이 증가했다. 이는 어려운 대내외 경제 환경이 내년에도 지속할 것이라는 기업들의 우려가 반영된 결과”라며 “글로벌 스탠다드와 시장경제 원칙에 어긋나는 정책은 지양하고, 기업인들의 사기를 끌어올릴 수 있는 제도들이 적극적으로 추진돼야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