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4살 연하 남친' 아이 가진 여배우, 만삭 공개하며 "슬프다"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그 표지. 사진 인터넷 캡처

보그 표지. 사진 인터넷 캡처

배우 시에나 밀러(41)가 자신이 14세 연하 남자친구와의 사이에 아이를 가진 데 대한 삐딱한 시선을 "이중잣대"라고 비판했다. 27세인 배우 올리 그린과 사귀고 있는 그는 딸을 임신 중이며 내년 초 출산을 앞두고 있다.

1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시에나 밀러는 전날 발행된 보그 인터뷰에서 "내가 나이를 먹고 아이를 가졌다는 게 농담거리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40세가 넘은 나이에 연하의 남자친구와 아이가 가진 것을 두고 '무책임하다', '아이가 불쌍하다'라고 하는 건 이중잣대"라고 지적했다.

연하의 여성과 연인이 돼 아이를 갖는 나이 많은 남성 배우에게는 관대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알 파치노, 로버트 드니로 등은 80대에 늦둥이를 가졌다.

남자 친구 올리 그린(왼쪽)과 함께한 시에나 밀러. 사진 인터넷 캡처

남자 친구 올리 그린(왼쪽)과 함께한 시에나 밀러. 사진 인터넷 캡처

밀러는 "그런 판단이 너무 일방적이고 슬프다"면서 "사람들이 오랫동안 매우 여성 혐오적인 가부장적인 생활방식에 익숙해져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이를 갖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 놀라운 일이자 생물학적으로 내 몸이 이뤄낼 수 있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사랑 앞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마음의 문제를 법으로 규정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다.

앞서 밀러는 전 연인인 배우 톰 스터리지(38)와 사이에서 11년 전 첫딸을 얻은 바 있다. 그 전에는 밀러는 주드 로와도 영화를 찍으며 연인으로 발전해 약혼을 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자란 밀러는 매튜 본 감독의 '레이어 케이크'로 영화계에 데뷔, '나를 책임져, 알피'로 인기를 모았다. 넷플릭스 드라마 '아나토미 오브 스캔들',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등에 출연했다. 이병헌과 함께 영화 '지아이 조'에 출연하기도 했다. 모델 출신으로 패션 센스가 좋다.

연인 올리 그린은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크라운'에 출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