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맨시티 상대로 챔스 데뷔골…1골 1도움 맹활약

중앙일보

입력

맨시티를 상대로 골을 넣은 황인범. AFP=연합뉴스

맨시티를 상대로 골을 넣은 황인범. AFP=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중원 사령관' 황인범(즈베즈다)이 강호 맨체스터시티(맨시티)를 상대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 골-데뷔 도움을 올렸다.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는 14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라이코 미티치에서 열린 맨시티(잉글랜드)와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최종 6차전 홈경기에서 2-3으로 졌다. 맨시티는 지난 시즌 트레블(정규리그·챔피언스리그·FA 우승)을 이룬 팀이다. 앞서 4차전에서 일찌감치 16강 토너먼트 진출이 좌절됐던 즈베즈다는 이날 패배로 조 최하위인 4위(1무5패)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맨시티는 6전 전승에 조 1위를 차지했다.

아쉬운 패배에도 황인범의 활약은 빛났다. 황인범은 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31분 추격 골을 넣고, 후반 추가시간 알렉산다르 카타이의 추가 골을 도우면서 1골 1도움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득점과 도움은 모두 그의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개인 통산 1호였다. 경기가 끝난 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평점 8)과 소파스코어(평점 8.4)는 황인범에게 양 팀을 통틀어 최고 평점을 주며 활약을 인정했다.

황인범은 후반 31분 오스만 부카리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왼발 슈팅 골을 터뜨렸다. 후반 추가시간 황인범의 코너킥을 카타이가 헤딩골로 연결했다. 주 득점원인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소속팀에서 맹활약 중인 가운데 황인범의 활약은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한국 대표팀이 감독이 흐뭇하게 바라볼 만한 일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내년 아시안컵을 준비 중이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우승을 노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