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황의조·형수, 같은 로펌 선임…"변호사법 위반" 지적에 사임

중앙일보

입력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연합뉴스

불법 촬영 혐의로 수사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와 그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황의조 친형수가 같은 법무법인을 선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A 법무법인은 이날 황의조 형수 B씨의 재판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판사 이중민)에 변호인 사임서를 제출했다.

B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반포)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법(보복협박 등)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B씨는 지난 6월 자신이 황의조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며 그의 성관계 영상 등을 유포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A 법무법인은 황의조 측 법률대리인도 맡고 있다. A 법무법인은 변호사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법원에 사임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사법 31조에 따르면 수임한 사건의 상대방이 위임하는 이른바 '쌍방대리' 사건을 금지한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번 사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한 뒤에 조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B씨의 첫 재판은 다음 달 8일 오전 열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