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0년간 아동 심리치료” GS칼텍스 ‘착한 기부자’로 대통령 표창

중앙일보

입력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FKI타워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 착한 기부자상'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이상훈 GS칼텍스 홍보부문장(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이 기업을 대표해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사진 행정안전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FKI타워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 착한 기부자상'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이상훈 GS칼텍스 홍보부문장(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이 기업을 대표해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사진 행정안전부

GS칼텍스가 11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 착한 기부자상’ 시상식에서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한국자선단체협의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착한 기부자상’은 사회공헌을 실천하고, 나눔 문화를 확산한 개인과 기업, 비영리 모금단체를 시상하고 격려하는 상이다. 올해부터는 포상 규모가 대통령표창, 국무총리표창 등 정부 포상으로 확대한 가운데 GS칼텍스는 국내 기업·기관으로서는 첫 대통령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GS칼텍스는 ‘에너지로 나누는 아름다운 세상’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2013년 ‘마음톡톡’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지금까지 약 2만6000명의 아동·청소년에게 심리·정서 예술치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사회공헌 사업, 여수문화예술공원 ‘GS칼텍스 예울마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도 매년 개인 차원에서 대학생 장학금 후원, 아동 심리정서 예술치유 사업비 지원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GS칼텍스 노조 역시 매년 노조원들이 모아 낸 성금과 회사의 기부금을 활용해 여수지역 저소득층 청소년 방과 후 학습, 저소득층 취업준비생 점심식사 등을 지원하고 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가고, 특히 에너지 기업으로서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