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정재 효과' 대상 7일째 상한가 친 날…명예회장 20억 팔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이 보유 중인 우선주를 전량 매각하면서 약 20억원을 현금화했다.

 한동훈 이정재.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동훈 이정재.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11일 금융감독원 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임창욱 명예회장은 지난 8일(결제일 기준) 보유하던 대상홀딩스우 2만8688주와 대상우 4만3032주 전량을 장내 매도했다.

처분단가는 각각 4만6515원, 1만9147원으로 총액으로 치면 각각 13억3442만원, 8억2393만원 규모다. 두 종목을 처분하면서 21억5835만원을 현금화한 셈이다.

최근 대상그룹주는 이른바 '한동훈 테마주'로 묶이면서 주가가 폭등했다.

결제일과 매매 체결일이 2거래일 차이나는 점을 고려하면 임 명예회장의 실제 매도일은 대상홀딩스우가 7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장을 마감하며 주가가 525.2% 뛴 지난 6일이다. 역대 3번째 최장 상한가 행진 기록을 이어가던 날이다. 대상홀딩스우는 올해 7000원선에서 주가가 횡보했는데 한동훈 테마주로 엮이면서 주가가 6배로 치솟았다.

대상우 주가도 한동훈 테마주로 주목받기 시작하기 직전 거래일인 지난달 24일까지는 1만4000원대에서 머물렀지만, 지난 6일 2만4150원까지 오르며 70% 가량 상승했다. 임 명예회장의 주당 처분가격인 1만9000원대에 비해도 30% 이상 수익률이다.

11일 오후 1시38분 현재 대상홀딩스 우량주는 전거래일에 비해 1400원 하락한 5만300원, 대상 우량주는 전거래일에 비해 200원 오른 21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배우 이정재와 서울 서초구의 한 갈빗집에서 만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받았다. 한 장관과 이정재는 서울 압구정 현대고 동기동창이다. 이로 인해 이정재의 오랜 연인인 임세령 부회장이 2대 주주로 있는 대상홀딩스 및 관련주가 '한동훈 테마주'로 급부상했다. 임세령 부회장은 임창욱 명예회장의 장녀다.

임 명예회장은 한동훈 테마주 열풍에 올라타기 이전인 지난 11월10일과 17일에도 대상 보통주 19만주(38억원 상당)를 매도한 바 있다. 대상 관계자는 "(임 명예회장이) 11월부터 개인 자금 마련을 위한 용도로 매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주가 상승으로 임세령 부회장의 지분가치도 크게 불어났다. 임 부회장은 대상홀딩스 지분 738만9242주(20.41%)를 보유하고 있는데, 지분가치가 지난 24일 종가 기준(6940원) 512억8134만원에서 지난 8일(1만3300원) 982억7692만원으로 470억원 가량 늘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