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용이 국물 더 달라던 어묵집 대박났다…"라이브쇼핑 준비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과 함께 다녀간 부산 깡통시장 내 한 어묵집이 틈새 마케팅에 나섰다.

지난 10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다녀간 어묵집의 소식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다녀간 오뎅집은 ″대한민국 VIP들의 어묵″이라는 문구를 내걸고 틈새 마케팅에 나섰다. 사진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캡처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다녀간 오뎅집은 ″대한민국 VIP들의 어묵″이라는 문구를 내걸고 틈새 마케팅에 나섰다. 사진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캡처

이 어묵 가게는 온라인 쇼핑몰 메인 화면에 어묵을 먹는 이 회장의 모습과 함께 ‘대한민국 VIP들의 어묵’이라는 문구를 띄웠다. 인스타그램 계정 첫 번째 게시물에도 이 회장이 이쑤시개로 어묵을 찍어 먹는 영상을 올렸다.

“삼성 이재용 회장님 끝까지 먹고 간 어묵집”이라는 문구로 라이브커머스 방송도 준비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방문해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김석기 최고위원, 박형준 부산시장 등과 함께 떡볶이를 맛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방문해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김석기 최고위원, 박형준 부산시장 등과 함께 떡볶이를 맛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지난 6일 윤 대통령은 이 회장과 SK 최재원 수석부회장, LG 구광모 회장, 한화 김동관 부회장, 효성 조현준 회장 등과 함께 부산 전통시장(국제시장, 부평깡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때 윤 대통령과 총수들의 어묵, 떡볶이, 빈대떡 등 ‘먹방’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이 회장이 떡볶이를 먹고 맛있다는 듯 눈을 치켜뜨거나 “사장님, 저는 어묵 국물 좀”라고 요청해 종이컵에 든 국물을 마시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특히 시장 상인들과 시민들의 환호성 속에 이 회장이 ‘쉿’하는 손짓과 함께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은 사진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고 각종 ‘밈(meme)’을 낳았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