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시끄럽다"하자…야구방망이 들고 찾아간 20대男 실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아지 소음을 이유로 이웃집으로부터 항의를 받자 야구방망이를 들고 찾아가 욕설을 하고 현관문 잠금장치를 파손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특수주거침입 미수와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29)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9일 오후 6시 29분경 인천시 계양구 아파트에서 이웃 주민 B씨의 집에 들어가려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동거인으로부터 "B씨가 찾아와 '강아지가 시끄럽게 짖는다'고 항의하면서 휴대전화로 동영상 촬영을 하고 욕설을 했다"는 말을 듣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를 들고 B씨 집에 찾아가 심한 욕설을 하면서 "죽여버리겠다"고 위협하고 잠긴 B씨의 집 현관문이 열리지 않자 잠금장치를 파손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선고 공판에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실형을 선고받았기 때문에 앞으로 소재가 확인되면 곧바로 구속될 예정이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여러 차례 폭력 범죄를 저지른 전과가 있다"며 "현재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