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낙연 "윤석열·이재명 중 고르는 건 답 없다…새 선택지 줘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확신했고, 그것을 위한 준비를 이제 막 시작했다”고 밝히며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대안 꼭 필요하다는 마음 굳게 가져”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대학교에서 열린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처럼 말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중앙일보 사옥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중앙일보 사옥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 전 대표는 축사를 통해 “불행하게도 작년 대통령 선거부터 시험문제가 다 ‘윤석열,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세요’였는데 지금도 그 시험문제가 그대로”라며 “이대로 가면 내년 시험도 3년째 똑같이 나와서 많은 분이 ‘답이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이 답은 어떠세요’라고 제3의 답을 제시하고 골라달라고 해야 한다”며 “이 시험 문제에는 답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해서 선택하게 하는 것이 불가피한 단계”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또 “여야 중 어디가 좋다고 하는 분을 뺏어가는 것이 아니니까 그분들이 화낼 일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양대 정당이 흡수하지 못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흡수해준다니 고맙다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의 수위를 올렸다.

이어 “뺏기는 것 때문이라면 노력하면 되는데, 노력은 하지 않고 자꾸 욕부터 한다”며 “선택을 봉쇄해야만 기득권이 유지된다면 곤란한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답이 없는 시험지에 또 다른 답안을 하나 올려놓는 것을 함께할 단계가 됐다”고 재차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출판기념회 이후 ‘신당 창당에 대한 마음을 굳힌 것이냐’는 취재진 물음에 “어느 경우에도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일찍 시작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생존을 위해 정치적 대안이 꼭 필요하다는 마음을 굳게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