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초기 통증없는 저온화상의 반전…핫팩·손난로 이렇게 위험하다 [건강한 가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04면

겨울철 조심해야 할 사고


겨울엔 자칫 잘못하면 손상 사고가 발생한다. 눈길이나 빙판길에 미끄러져 다치거나 손난로·전기장판 때문에 화상을 입는다. 야외 활동을 하다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면 자신도 모르게 가벼운 동상에 걸린다. 겨울 레저 활동을 즐기다 외상으로 병원 신세를 지기도 한다. 겨울에 발생한 손상은 단순한 사고에서 끝나지 않을 수 있다. 누군가는 입원·퇴원을 반복하다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핫팩·난로·전기장판·온수 매트 같은 난방용품 사용이 늘어난다. 이때 주의할 건 저온화상이다. 40~70도의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 피부 손상이 누적돼 화상을 입는 경우다. 핫팩을 피부 이곳저곳에 붙였다가, 장판·매트를 켠 채 잠들어서, 충전식 전기 손난로가 터져서 저온화상을 입는 식이다. 주로 둔부와 팔다리, 손발, 몸통 부위가 취약하다.

저온화상은 초기에 이렇다 할 통증이 없어 처치가 늦어지는 게 문제다. 고온화상과 달리 시간이 지나면서 색소 침착이나 홍반, 반점, 가려움증, 물집이 나타난다. 깊은 부위의 조직이 손상됐을 땐 괴사·궤양에까지 이를 수 있다. 노원을지대병원 성형외과 민경희 교수는 “저온이란 용어 때문에 일반 화상보다 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낮은 편”이라며 “장시간에 걸쳐 손상이 심부 조직으로 축적되면서 증상이 바로 나타나지 않을 뿐 조직의 손상 정도는 일반 화상보다 심각한 경우가 있다”고 경고했다.

급격히 추운 날씨가 찾아오며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핫팩을 여러 개 사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급격히 추운 날씨가 찾아오며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핫팩을 여러 개 사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동상은 손·발가락·귀·코에 잘 발생

저온화상은 몸을 잘 움직이기 힘든 영유아·노인, 감각이 둔한 당뇨병·척추 질환 환자, 과음했거나 수면제를 먹어 깊이 잠든 경우일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 화상은 시간이 지나면서 환부가 점점 악화하는 특성이 있으므로 임의로 판단하기보다 의심되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치료 기간을 줄이고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반대로 강추위에 무방비 상태로 실외 활동을 하다 보면 체온 보호에 실패해 동상에 걸릴 위험이 있다. 피부 조직 안의 수분이 얼어 세포막을 파괴해 손상을 입는다. 추위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증상이 심하고 손·발가락, 귀, 뺨, 코, 턱 등 신체 끝부분에 잘 발생한다. 초기엔 피부가 붉어지고 통증·저림 증상이 나타나다가 악화하면 감각이 없어지고 물집·부종이 생긴다.

동상은 추위뿐 아니라 영양 결핍이나 체질과도 관련이 있다. 젊고 건강한 사람보다 체온 유지 능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사람이 고위험군이다. 동상은 무엇보다 초기 대처가 중요하다. 특히 어린이는 겉으로 보이는 피부 손상이 적다고 해서 가볍게 넘겨선 안 된다. 자칫 손발 성장판에 해가 가거나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쳐 손가락이 휘는 경우가 있다.

낮은 기온에 눈까지 내려 길이 얼 땐 낙상 사고를 우려한다. 의지와 관계없이 갑자기 넘어져 뼈·근육에 손상을 입는 사고를 말한다. 겨울엔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집 안에서도 미끄러지고 걸려 넘어지는 낙상 사고가 종종 일어난다. 골밀도가 낮은 고령자·여성의 경우 가벼운 충격에도 뼈에 금이 가거나 부러지기 쉽다.

주로 넘어질 때 손을 바닥에 짚거나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손목·척추·고관절 부위에 충격을 준다. 특히 골반과 넓적다리뼈를 연결하는 고관절이 골절되면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 자리에 눕고 서는 동작이 안 돼 몇 달씩 누워 생활해야 한다. 욕창·폐렴·패혈증과 같은 합병증을 동반해 노인의 조기 사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재활의학과 안재기 교수는 “낙상은 환경적인 요인과 생체 기능의 감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며 “환경 요인을 개선하고 신체 기능 검사와 운동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집에서도 낙상 사고 종종 일어나

젊은 층에서 겨울철 낙상 사고가 빈번한 건 겨울스포츠의 영향이 크다. 몸이 굳은 상태에서 스키·스노보드·스케이트·썰매를 즐기다 넘어져 크고 작은 손상을 입는다. 2019년 1월~2022년 6월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겨울스포츠 안전사고 1033건을 분석한 결과 원인별로는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89.6%, 부딪힘 사고가 5.1%, 날카로운 날에 다치는 사고가 2.7%였다. 증상별로는 뼈·근육·인대 부상이 50.5%로 가장 많았고 뇌진탕·타박상이 29.5%, 피부·피하 조직 손상이 15.9%를 차지했다.

겨울 레저 활동을 안전하게 즐기려면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무릎·손목·발목 관절과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보호 장비를 철저히 착용해야 한다. 다쳤을 땐 함부로 움직이거나 환부를 건드리지 말고 안전요원에게 도움을 청해 움직이고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다.

올바른 안전사고 응급대처법

〈저온화상〉
화상을 입었다면 약한 수압의 시원한 물로 화상 부위를 충분히 식혀주는 것이 첫 번째 응급처치다. 그러면 통증이 줄고 피부 온도가 낮아져 세포 손상 범위를 줄일 수 있다. 부종과 염증 반응도 감소해 추가적인 손상을 막는 데 도움된다. 다만 물집을 임의로 터뜨려선 안 된다. 세균 침입을 막아주는 물집을 제거하면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얼음을 사용하면 혈관이 수축해 혈액이 잘 돌지 못함에 따라 오히려 회복을 더디게 할 수 있어 피한다. 응급처치 후 살균 붕대나 깨끗한 천으로 화상 부위를 감싼 뒤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게 바람직하다. 예방을 위해선 장판·매트는 두꺼운 이불을 깔고 사용하고 70도까지 올라갈 수 있는 핫팩은 피부에 직접 닿지 않게 옷 위에 부착하며 난로는 최소 1m 이상 떨어져서 사용한다.

〈동상〉
동상 증상이 나타나면 환자를 즉시 따뜻한 장소로 옮기고 동상 부위를 40도 정도 물에 20~30분 담가주는 게 좋다.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것도 도움된다. 하지만 갑자기 불을 쬐거나 뜨거운 물에 담그면 얼었던 부위가 급작스럽게 녹으면서 혈관 벽을 손상할 수 있으니 주의한다. 젖은 옷이나 신발은 벗기고 손·발가락 사이가 달라붙지 않도록 습기를 제거하며 동상 부위를 높게 올려 통증과 부종을 최소화한다. 동상 부위를 주무를 경우 얼음 결정 때문에 피부 조직이 오히려 손상될 수 있으니 피한다. 불가피하게 추운 환경에 오래 있어야 한다면 노출 부위의 피부 상태를 자주 확인하고 핫팩·손난로로 따뜻함을 유지해준다. 야외에선 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지 말며 열 방출을 촉진하고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음주·흡연을 피한다.

〈낙상〉
낙상 직후엔 냉찜질하고 통증이 심할 땐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낙상은 노력하면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병이다. 뼈가 약하면 작은 충격에도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영양 공급과 꾸준한 운동으로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근력과 균형 감각을 강화한다. 보행 시 미끄럼에 강한 신발을 착용하고 장갑을 껴서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는다. 걸을 때 보폭을 줄여 천천히 걸으면 길거리 미끄러짐을 예방할 수 있다. 집안도 안심할 수 없다. 바닥에 물건을 치우고 장판·매트는 고정해 놓는다. 화장실·샤워실엔 미끄럼방지 매트를 깔고 손잡이를 설치하면 도움된다. 미끄러지지 않는 실내용 신발을 신고 조명을 항상 밝게 유지한다. 복용 약이 많으면 어지러움을 느끼기 쉬우므로 의료진과 상의하고 1년에 한 번 안과에서 시력을 검사해 교정한다.

〈스포츠 손상〉
급성 근골격계 스포츠 손상 시 일차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조치는 R.I.C.E 요법이다. 안정(Rest)을 통해 움직임을 최소화함으로써 통증을 경감하고 추가 손상을 막는다. 3~4시간마다 20~30분씩 얼음(Ice)찜질해 통증을 완화하고 압박(Compression)으로 손상 부위의 부종과 염증을 줄인다. 중력을 이용해 체액이 다친 부위로 몰리는 것을 막아 출혈과 부종을 감소하는 거상(Elevation)도 도움된다. 무엇보다 다치지 않는 게 최선이다. 레저 활동을 하기에 앞서 준비운동을 충분히 해 관절과 근육을 풀어준다. 보호장구를 갖추고 실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며 초보자는 기초 강습을 받은 후 이용하는 게 좋다. 정해진 이동 방향을 따라 움직이고 장비 날이나 끝부분은 직접 만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