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용히 살라" 中공안, 자국 내 불법체류 탈북 여성들에 경고

중앙일보

입력

지난 8월 16일 오전 북한 신의주를 출발한 버스 2대가 압록강 철교(중국 명칭은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중 접경 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16일 오전 북한 신의주를 출발한 버스 2대가 압록강 철교(중국 명칭은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중 접경 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공안당국이 불법 체류 상태로 중국인 남성과 살고 있는 탈북민 여성들에게 "조용히 살면 북한으로 강제 송환은 하지 않겠다"며 경고성 담화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데일리NK가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따르면 담화는 지난달 말 랴오닝(療寧)성의 한 마을에서 있었다.

당시 공안국에서 내려온 여러 명의 공안이 중국인 남성들과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탈북민 여성들을 관내 파출소에 모아 놓고 “앞으로 탈북민들에 대한 관리는 성(成) 공안이 담당한다”며 “사전 신고 없이 거주지를 이탈하는 등의 행위를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소식통은 “마을에 있는 관내 파출소 공안이 조선(북한) 여성들을 불러내서 담화를 진행한 적은 여러 번 있어도 이렇게 랴오닝성 공안국에서 직접 내려온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담화에서 중국 공안은 지난 10월 있었던 탈북민 강제북송 사건을 직접 언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한 공안은 “지난달에 우리가 조선 사람들(탈북민들)을 본국(북한)으로 돌려보낸 것은 여기 남아있는 당신들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한 것이지만, 지금처럼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조용히 살면 강제로 돌려보내지 않을 테니 안심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중국 감옥에 수감돼 있던 탈북민 수백여 명이 당국에 의해 강제북송됐다. 이후 중국 내 탈북민들이 불안감을 드러내자 중국 공안당국이 직접 나서 안심시키는 동시에 사전 허가 없이 거주지를 이탈하지 말 것을 강하게 경고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공안은 탈북민 여성들의 혈액과 지문 등을 채취해 갔다고 한다. 수집된 생체 정보를 탈북민 여성들을 단속, 통제하는 데 활용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이어 중국 공안은 탈북민 여성들을 귀가시킨 후 그들과 함께 사는 중국인 남성들을 따로 모아 놓고 탈북민 여성들의 최근 행적과 동향은 물론 이들에 대한 평가를 듣고 기록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공안은 “중국 내 탈북민의 거주지 이탈, 범죄 사건 등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방첩 당국이 다루고, 이후 북송 여부를 공안당국이 결정하겠다”는 방침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