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러 공습에 온몸 화상 1년 뒤…우크라 소년의 '기적의 댄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파트너와 탱고춤을 선보이는 로만 올렉시우. 로이터=연합뉴스

파트너와 탱고춤을 선보이는 로만 올렉시우.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온 몸에 화상을 입어 생사 기로에 놓였던 우크라이나 소년이 1년 간의 치료 끝에 차츰 일상을 회복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5일(현지시간) '러시아 공습으로 심하게 화상을 입은 우크라이나 소년, 학교와 음악, 춤으로 돌아오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8살 우크라이나 소년 로남 올렉시우를 소개했다.

로이터는 로남을 두고 "러시아의 공습으로 엄마를 그 자리에서 잃고 온 몸의 전반 가량 화상을 입은 뒤 1년간의 치료 끝에 학교로 돌아와 희망의 춤을 다시 추고 있다"고 표현했다.

로만은 지난해 7월 러시아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 빈니차 도심을 공습했을 때 엄마와 병원에서 대기 중이었다.

이날 공습으로 28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로만의 엄마도 이에 포함됐다. 로만은 목숨을 건졌지만, 얼굴을 포함한 몸의 45% 이상 화상을 입었다. 또 팔이 부러졌고, 머리에 파편이 박혔다.

이 때문에 거의 1년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지내며 30회가 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학교로 돌아온 로만은 탱고를 출 정도로 회복했다. 다만 치료를 위해 정기적으로 드레스덴을 오가야 한다.

로만의 아버지는 "이제 관건은 로만이 앞으로 어떻게 헤쳐 나가느냐다"라며 "로만이 지금처럼 굳건하게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