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년 가장' 김홍일, 백종원 가정교사였다…과거 각별한 인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6일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지명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왼쪽)이 과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오른쪽)의 가정교사였다는 사실이 이날 알려졌다. 뉴스1

6일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지명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왼쪽)이 과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오른쪽)의 가정교사였다는 사실이 이날 알려졌다. 뉴스1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김홍일(67) 국민권익위원장이 고등학생 시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가정교사를 지냈던 사연이 알려졌다.

대전일보에 따르면 김홍일 후보자는 예산고 3회 졸업생으로 백 대표의 아버지인 백승탁 전 충남도교육감(현 예덕학원 명예이사장)과 예산고 교장과 학생으로 처음 인연을 맺었다.

1956년 충남 예산에서 2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김 후보자는 당시 예산 임성중을 1등으로 졸업한 뒤 예산고에 진학했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업을 지속하기 어려웠다. 초등학교 때 어머니를 여읜 김 후보자는 고등학교 때는 아버지를 여의어 이른바 ‘소년 가장’이 됐다.

이 사정을 들은 당시 예산고 교장이었던 백 전 교육감은 3년간 사택에서 지내게 하고 장학금을 주며 김 후보자의 학업을 뒷바라지했다. 김 후보자는 사택에 기거하면서 백종원 대표 등 백 전 교육감의 자녀들을 가르쳤다. 1년간 관사 2층에서 지내면서 당시 다섯 살이었던 백 대표와 한솥밥을 먹었다고 한다.

이후 김 후보자는 1972년 예산고를 졸업해 1975년 충남대 법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했고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15기)에 합격했다. 충남대 첫 사법고시 합격이었다.

김 후보자는 검사가 된 이후에도 수시로 백 전 교육감을 찾았으며 모교 장학재단 장학금을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고 한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6일 김홍일 위원장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김 후보자는 2013년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을 끝으로 검찰에서 물러난 이후 10년 넘게 변호사로서 권익위원회 위원장 등 법조계와 공직을 두루 거쳤다”며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의고 소년 가장으로 일을 하면서 세 동생의 생계와 진학을 홀로 책임졌다. 뒤늦게 대학 진학 후 법조인이 된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공명정대하면서도 따뜻한 법조인으로서 오로지 국민을 위해 헌신할 준비가 돼 있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카리스마 있고 입이 무거워 후배들에게 신뢰를 받는 편이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이 가장 신뢰하는 검찰 선배로도 불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