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기현 “혁신 의지 믿고 맡겨 달라” 인요한 “의지 확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만나 당내 ‘희생 권고안’을 둘러싼 갈등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6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한 두 사람은 약 5분간 공개 회담을 한 뒤 15분 동안 비공개로 대화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 대표는 비공개 대화에서 인 위원장에게“혁신위 활동으로 당이 역동적으로 가고 있다”며 “그동안 고생 많았고 남은 기간도 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박정하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혁신위의 친윤(친윤석열)·원내 지도부·중진 등 주류 의원의 내년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로 갈등했다.

김 대표는 또 인 위원장이 자신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했던 것과 관련해 “혁신을 성공시키기 위한 충정에서 하신 말씀이라고 충분히 공감한다”며 “지도부의 혁신 의지를 믿고 맡겨달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제안한 안건은 당의 혁신과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다만 최고위에서 의결할 수 있는 사안이 있고 공관위나 선거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해야 할 일이 있어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 달라”고 해명했다.

이에 인 위원장은 “혁신위는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국민 신뢰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그런 국민의 뜻을 혁신안에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고 정해용 혁신위원이 전했다.

인 위원장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선 무엇보다 책임 있는 분들의 희생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오늘 만남을 통해 김 대표의 희생·혁신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