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본관 앞 계단 덮은 점퍼들…경북대 학생들 '과잠 시위'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립대인 경북대 학생들이 금오공대와의 통합에 반대하며 '과잠 시위'를 벌이고 있다.

5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난리 난 경북대 본관'이라는 제목으로 대학본부 앞 계단에 줄지어 학과 점퍼가 놓인 사진이 올라왔다. 경북대 학생들이 금오공대와의 통합 소식에 학과 점퍼를 벗어 둠으로써 반대 의사를 밝힌 것이다.

경북대 등에 따르면 홍원화 경북대 총장과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은 지난달 열린 전국 국·공립대 총장협의회에서 만나 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학생들은 "두 대학이 통합되면 교명이 바뀔 수도 있다" 등의 주장을 하며 통합 추진을 반대하고 있다. 또 통합 반대를 위한 1인 시위를 하거나 소셜미디어(SNS)에 공개 대화방을 개설해 통합을 막기 위한 행동을 하는 것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북대와 금오공대는 2007년에도 통합을 추진했지만 무산된 적이 있다. 2008년에는 경북대와 상주대(현 경북대 상주캠퍼스)가 국립대 경쟁력 제고 등을 내세워 통합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