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5개월 장미란, 총선 출마설에 "나도 뉴스 보고 알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내년 총선 출마설이 제기되는 데 대해 "지금 맡은 일을 열심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 JTBC에 따르면 장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12회 MBN 여성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취재진을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나도 뉴스를 보고 알았다"며 이같이 답했다.

장 차관은 "취임한 지 5개월밖에 안 돼 지금도 벅차다"며 "지금 맡은 걸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차관은 지난 6월 말 문체부 2차관에 발탁됐다. 취임한 지 불과 다섯달 만에 정치권에서는 장 차관의 총선 출마설이 제기됐다.

장 차관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오산에 출마하거나 비례대표로 나서는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장 차관 후임으로는 축구 국가대표 출신인 이영표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 대한 검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