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밖 러 지휘관 명중시켰다…우크라 흥분시킨 '저격 신기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크라이나 병사.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병사.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의 한 50대 저격수가 4㎞가량 떨어진 곳에 있던 러시아군을 저격하는 데 성공해 이 부문 세계 기록을 세웠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보안국(SBU) 방첩부대 소속인 비아체슬라프 코발스키이는 지난달 18일 우크라이나 동부 헤르손 지역에서 나무 베기 작업을 하던 러시아군 지휘관을 향해 총을 겨눴다.

1만2470피트(약 3.8㎞)나 떨어져 있었지만 명중했고 우크라이나군은 이 장면을 영상으로 담아 공개했다.

코발스키이의 기록은 기존 세계 최장 기록보다 850피트(약 260m)나 더 먼 거리다. 기존 기록은 캐나다 특수부대원이 지난 2017년 기록한 1만1600피트(약 3.5㎞)이다.

원거리 저격 성공과 함께 이때 사용된 총이 우크라이나산이라는 점에서 우크라이나군의 사기를 더욱 올리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러시아 침공 직후 자원입대한 코발스키이는 올해 58세로 유럽과 북미 장거리 사격대회에서 우승한 전력이 있다. 코발스키이는 러시아군을 저격한 것에 후회는 없다면서 러시아인들이 우크라이나인들의 능력을 알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발스키이가 사용한 저격용 총을 두고 저격수들과 탄도 전문가들은 통제할 수 없는 변수들을 감안할 때 이번 같은 원거리 저격이 매우 어려운 일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총을 맞은 러시아군 지휘관의 사망 여부가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코발스키이의 세계 신기록 주장에 회의적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