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북한이 주적, 왜 이 말 못해" 구독자 264만 '피식대학' 시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피식대학Psick Univ' 캡처

사진 유튜브 '피식대학Psick Univ' 캡처

구독자 264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Psick Univ’ 방송에서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는 발언이 나와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은 주적’ 개념은 문재인 정부 국방백서에서 빠졌다가 윤석열 정부 들어 부활했는데, 이 개념에 반대하는 네티즌들이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피식대학 채널은 지난 3일 배우 전종서가 게스트로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방송에서 남성 출연자 2명은 전종서가 출연한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에서 극중 이름이 ‘리홍단’인데 닉네임은 ‘도쿄’라고 지은 이유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전종서는 해당 캐릭터의 명대사인 “그야 나쁜 짓을 할 거잖아”를 언급하며 “이 장면에 대해 얘기하던 중 (도쿄라는 닉네임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한 남성 출연자는 “일본이 옛날에 나쁜 짓을 많이 해서, ‘도쿄’가 나쁜 짓을 하면 말이 될 것 같아서 그렇게 얘기(대사)를 한 것 같은데”라고 추측했다.

이 남성 출연자는 “(극중) 종서 씨의 대적관이 잘못된 것 같다”며 대화를 이어갔다. 그는 “우리의 주적은 누구냐. 북한이다 북한.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씨 일가, 3대 세습을 일삼는 북한의 김씨 왕족이 잘못이라며 ”대한민국에서 이 말을 왜 못해”라고 주장했다. 다른 남성 출연자 역시 “3대 세습 철폐하라”라고 외쳤다.

사진 유튜브 '피식대학Psick Univ' 캡처

사진 유튜브 '피식대학Psick Univ' 캡처

이 영상엔 5일 오후 12시 기준 1만여 개에 육박하는 댓글이 달렸다. 댓글 대부분은 ‘북한은 주적’ 발언에 대한 반응들이었다.

반응은 엇갈렸다. “올바른 안보관을 가진 피식대학을 응원합니다”, “북한은 주적 발언을 보고 ‘구독’ 눌렀다”, “웃긴 방송인 줄로만 알았는데 오늘 보니 가볍기만 한 분들은 아니었다는 걸 깨닫고 존경스럽다”라는 등의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으나 반대로 해당 발언을 비판하는 반응도 쏟아졌다.

비판하는 이들은 “오랜 구독자였는데 이제 차단하고 다신 안 보기로 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주적’ 이야기가 왜 나오나”, “알고 보니 ‘2찍(윤석열 대통령 지지자를 비판적으로 일컫는 용어)’ 대학이었네”, “북한보다는 왜구(일본인들을 비판적으로 일컫는 용어)가 주적이 맞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우리 군은 1995 국방백서에서부터 북한을 ‘주적’이라고 표현하기 시작했다. 김대중 정부가 들어선 후에도 주적이라는 표현을 쓰다가 2000년 6월 남북 정상회담 이후부턴 이 용어를 쓰지 않았다. 논란이 일자 2001~2003년에는 국방백서를 아예 발간하지 않기도 했다.

노무현 정부 때는 주적이라는 용어 대신 ‘직접적 군사 위협’(2004년), ‘현존하는 북한의 군사적 위협’(2006년)이라는 표현이 국방백서에 들어갔다. 이명박 정부 첫해인 2008년에도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2010년 천안함 폭침 이후부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고 명시해 왔다.

그러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인 2018년과 2020년 국방백서에서는 해당 표현이 삭제됐다.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는 문구를 삭제하는 대신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주권, 국토, 국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세력을 우리의 적으로 간주한다’는 표현을 넣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2022년 국방백서에는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는 표현이 6년 만에 다시 등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