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추경호 “물가안정 이어질 전망…경제 회복 흐름도 가시화”

중앙일보

입력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 경제장관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 경제장관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월별 변동성은 있지만 수출·제조업 중심의 경기 회복 흐름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추 부총리는 “11월 수출은 품목·지역별로 고른 개선의 흐름을 보여 수출 회복세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나 두 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추 부총리는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은 만큼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를 공고히 하는 한편, 회복의 온기가 경제 전 부문에 퍼져나갈 수 있도록 정책 노력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날 추 부총리는 현 물가와 관련해서도 “추가적인 외부 충격이 없는 한 추세적인 물가 안정 흐름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세 물가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가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3.0%까지 낮아졌다”면서다. 앞서 통계청도 11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3.3% 올라 10월 상승률(3.8%)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고 발표했다.

추 부총리는 “10월부터 국제유가가 진정되면서 휘발유 가격이 지난 8월 초 수준까지 하락하고 주요 농산물 가격도 수급여건이 개선되면서 전월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추 부총리는 “국제유가 변동성, 기상여건 등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부연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특별물가안정체계를 계속 운영하면서 물가·민생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아직 가격이 높은 일부 농축수산물의 가격 안정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