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전 '이것'만 하면 다퉜다"…돌싱 말한 결혼생활 악몽 1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로 등을 돌리고 있는 남과 여. 중앙포토

서로 등을 돌리고 있는 남과 여. 중앙포토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언제 말다툼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했을까. 남성은 ‘부부의 생활비를 조율할 때’, 여성은 ‘쇼핑을 같이할 때’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달 27일~이달 2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이혼남녀 538명(남녀 각각 2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다.

5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와 무엇을 함께 할 때 말다툼이 빈번하게 발생했나’에 대해선 남성은 ‘부부의 생활비 조율’(27.5%), 여성은 ‘쇼핑할 때’(28.6%)가 가장 많았다.

이어 남성은 ‘쇼핑할 때’(25.2%), ‘양가 선물 구입’(22.3%), ‘양가 가족 행사 참석 협의’(16.4%)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부부의 생활비 조율’(24.2%), ‘양가 가족 행사 참석 협의’(21.2%), ‘양가 선물 구입’(18.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는 본인의 어떤 점에 대해 자주 트집을 잡았나’란 질문에는 남성은 ‘생활습성’(31.2%), 여성은 ‘의식 수준’(32.0%)을 각각 1위로 꼽았다.

2위는 남녀 모두 ‘상대를 대하는 자세’(남성 26.0%·여성 23.1%)로 조사됐다. 3위 이하는 남성의 경우 ‘직장 생활’(21.2%)과 ‘가치관’(14.5%), 여성은 ‘가치관’(19.2%)과 ‘생활 습성’(17.1%) 등으로 답했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말다툼을 할 때 상대가 빈정대며 자주 사용했던 표현이 무엇인가’에서도 남녀 간에 많은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상대가 ‘그 봐, 내가 뭐랬어’(34.2%)라며 빈정댔다고 답해 가장 많았다. ‘꼴값하네, 주제도 모르고’(23.1%)와 ‘어째 평생 그 모양이야’(22.6%)와 ‘너 하는 게 다 그렇지 뭐’(13.0%)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여성은 ‘너 하는 게 다 그렇지 뭐’로 답한 비중이 30.5%로서 첫손에 꼽혔다. 뒤를 이어 ‘어째 평생 그 모양이야’(25.3%), ‘남편 잘 만나 호강하는 줄 알아라’(20.1%)와 ‘꼴값하네, 주제도 모르고’(15.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높은 이혼자들 중에는 외벌이가 많고, 아내가 가정 경제를 담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남편은 남편대로, 아내는 아내대로 자신의 생활비나 용돈은 늘리고 상대는 줄이도록 주장하여 말다툼이 잦다”며 “부부가 함께 쇼핑하면구입 품목이나 가격, 취향, 구매 행태 등의 차이로 다투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