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패션도 비건·업사이클링이 대세”…‘K-패션’의 재발견

중앙일보

입력

왼쪽부터 양윤아 비건타이거 대표, 박정실 오버랩 대표, 정관영 카네이테이 대표.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왼쪽부터 양윤아 비건타이거 대표, 박정실 오버랩 대표, 정관영 카네이테이 대표.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MZ세대를 중심으로 친환경 소비문화가 확산하면서 식품과 화장품에 이어 의류에도 ‘비건’(채식주의)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패션 플랫폼 W컨셉에 따르면 지난 10월 비건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의류·잡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 일찌감치 친환경 패션을 시도한 ‘K-디자이너’들도 주목받는다.

한국패션산업협회 6일 ‘K-패션 오디션’ 행사

한국패션산업협회는 ‘K-패션 오디션’을 통해 친환경 가치와 윤리 소비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디자이너들을 발굴·육성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K-패션 오디션은 올해 41회를 맞는 국내 유망 패션 디자이너 콘테스트로, 매년 우수 디자인을 선보인 인물을 선발해 시상한다.

패션 브랜드 비건타이거가 판매하는 친환경 제품. 상의는 식물성 폴리에스터로 생분해성을 높인 제품이고 하의는 한지 가죽으로 만들었다.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패션 브랜드 비건타이거가 판매하는 친환경 제품. 상의는 식물성 폴리에스터로 생분해성을 높인 제품이고 하의는 한지 가죽으로 만들었다.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양윤아 비건타이거 대표는 비건이라는 단어가 생소했던 2015년부터 비건 패션에 뛰어들었다. 톰포드·구찌 등 명품 브랜드들이 모피 사용 금지를 선언한 것이 2016년이었으니, 당시엔 비건 개념을 이해시키는 작업부터 시작했다. 그는 비건타이거를 론칭하면서 동시에 ‘비건 페스티벌’을 열어 “먹는 것뿐 아니라 입는 것도 비건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윤리적인 브랜드라는 딱딱하고 엄숙한 이미지 대신 화려한 패턴으로 승부했다. 양 대표는 “패션에서 발생하는 동물 학대를 줄이는 것이 목표인 만큼 그것들을 대체하는 아이템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유기농 면화와 같은 100% 식물성 소재나 인조모피·선인장 등의 동물 가죽 대체 소재를 이용해 브랜드 가치와 스토리를 녹여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 K-패션 오디션에서 대상(대통령상)을 받았다.

패션 브랜드 오버랩이 업사이클링을 통해 만든 가방.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패션 브랜드 오버랩이 업사이클링을 통해 만든 가방.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박정실 오버랩 대표는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의 디자이너 출신이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진 제품의 재활용에서 한발 더 나아가, 새로운 가치를 더해 다시 생산하는 것을 말한다. 오버랩은 버려지는 패러글라이딩 원단과 천막, 요트 다이빙 수트 등을 수거해 가방을 만든다. 사업 초기엔 패러글라이딩 업체를 찾아다니며 직접 원단을 수거했지만 이제는 오버랩의 취지에 공감한 업체들이 직접 보내주기도 한다. 패러글라이딩 원단 한 개로 평균 160개의 가방을 만들 수 있다.

오버랩은 다른 패션 브랜드와 달리 매년 신상품을 출시하지 않는다. 지구 환경에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가치 브랜드’를 표방하면서 생산량을 늘리는 데 몰두하지 않는다. 박 대표는 “업사이클링이나 친환경에 관심이 없던 소비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가격을 저렴하게, 디자인도 어렵지 않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패션 브랜드 카네이테이가 버려진 텐트를 업사이클링 해 만든 지갑.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패션 브랜드 카네이테이가 버려진 텐트를 업사이클링 해 만든 지갑. 사진 한국패션산업협회

정관영 대표가 이끄는 카네이테이 역시 2015년 론칭한 업사이클링 브랜드다. 버려진 텐트를 지갑 등으로 재탄생시킨다. 경영학 전공자인 정 대표는 고정관념을 깬 아이템으로 무모한 도전에 나섰다. 독특한 소재를 찾던 중 발견한 게 미군 텐트였다. 텐트는 투습·방수 등 기능성이 내재돼 있어 지갑을 만들 때 별도의 기능성 부여나 화학물질 사용이 불필요해 친환경적인 공정이 가능했다.

이 회사는 버려진 텐트 외에도 원단 소재 전문 업체와 협업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정 대표는 “억지스럽게 소비자들에게 가치 소비를 강요하기보다는 일반 상품과 비교했을 때 사고 싶을 만한 가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2021년 K-패션오디션에서 은상을 받았다.

올해 K-패션오디션 수상자 등을 뽑는 ‘2023 대한민국 패션대상’은 오는 6일 열린다. 수상 브랜드들은 컨설팅과 홍보 마케팅, 시제품·콘텐트 제작, 해외 쇼룸 입점비 등 맞춤형 지원을 받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