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장관 후보 6명 중 3명이 여성…"尹, 여성 크게 늘려라 지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4일 6개 중앙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국가보훈부 등 3개 부처 차기 수장에는 여성 후보자를 인선했다. 이날 발표된 6개 부처 개각 명단 중 절반이다.

대통령실은 전문성이 있는 동시에 업무추진력이 탁월한 인사를 여성장관으로 지명했다고 설명했다. 내각 2기 여성 비율을 늘리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에 여성 장관 비율을 크게 늘릴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60)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송미령(56)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에 박상우(62)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에 강도형(53)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을 각각 지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부터)을,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 아랫줄 왼쪽부터) 국토교통부 장관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해양수산부 장관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오영주 외교2차관 등을 각각 지명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부터)을,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 아랫줄 왼쪽부터) 국토교통부 장관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해양수산부 장관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오영주 외교2차관 등을 각각 지명했다. 사진 대통령실

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에 오영주(59) 외교2차관을,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에는 강정애(66) 전 숙명여대 총장을 지명했다.

특히 오 후보자는 정통 외교 관료 출신으로 주베트남대한민국대사관 대사를 거쳐 지난 7월부터 외교부 2차관으로 일해왔다. 오 후보자는 외무고시 출신 여성 외교관이 외교부 차관을 맡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았는데, 이어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오 장관 후보자가 근무했던 베트남은 한국 무역 상대국중 4번째로 규모가 큰 곳으로 국가간 ‘개발협력’이라는 큰 임무를 맡아왔다. 이번 발탁에서도 오 장관 후보자의 무역 지원 경험이 주효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후보자와 관련 “정통 경제관료로 대통령실 경제금융비서관, 기재부 1차관을 거치며 거시금융 등 경제 전반에 걸쳐 해박한 지식과 통찰력을 갖춘 경제 정책 최고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이어 “물가, 고용 등 당면한 경제 민생을 챙기며 우리 경제의 근본적 체질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저명한 여성 경영학자로 경륜 있고 학교 내에서도 신망이 두터운 교수”라고 설명했다. 특히 “6·25 참전용사의 딸”이라며 “보훈정책에도 평소 남다른 관심과 식견을 갖춘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자의 아버지는 6·25 참전 무공훈장 수훈자인 강갑신씨다.

김 실장은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도시·농촌 균형발전 전문가로서 현재도 대통령 직속 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윤석열 정부의 농정정책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또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살기 좋은 농촌, 살기 좋은 지방시대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김 실장은 “국토부 주택토지실장, 기조실장 역임한 국토교통분야 정통관료”라며 “풍부한 정책 경험과 현장 경험을 두루 겸비하고 있어서 국민의 주거 안정을 강화하고 모빌리티 혁신도 이끌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1970년생’으로 “이번 장관 후보자 중 가장 젊다”고 김 실장은 소개했다. 이어 “해양자원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업적을 쌓고 해양과학기술원장에 당시에도 파격 발탁된 이후에 원만한 조직관리로 호평받았다”고 했다. 김 실장은 “해양수산 분야 탁월한 전문성 리더십 바탕으로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어촌 활력 제고, 해양 관련 산업 육성 등 산적한 정책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오영주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외교부 개발협력국장, 주베트남 대사뿐 아니라 경제 외교를 총괄하는 외교부 2차관을 역임하며 우리 중기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했다”고 강조했다. 또 “경제 외교 분야에서 쌓은 다년간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리 중소벤처기업의 신시장 개척과 글로벌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