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보는 앞에서…엄마 머리채 잡고 때린 고교생, 현행범 체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고등학생 아들이 아무도 없는 집에 여자친구를 데려왔다는 이유로 자신을 훈계한 어머니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오산경찰서는 존속폭행 혐의로 A군을 현행범 체포했다.

A군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20분경 오산시 주거지에서 어머니인 40대 여성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군은 아무도 없는 집에 여자친구 C양을 데려와 방 안에서 함께 옷을 갈아 입었다.

어머니 B씨는 집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이를 알게 됐고 귀가한 이후에 A군을 훈계했다.

이 과정에서 A군은 B씨의 손을 깨물고 머리채를 잡아 유리 문에 밀치고 넘어뜨린 뒤 B씨를 수 차례 걷어찼다. A군은 자신의 동생과 여자친구가 보는 앞에서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A군은 현장을 벗어난 상태였다. B씨는 집안에 쓰러져 있었으며 경찰이 119구급대에 지원요청을 해서 병원에 이송했다.

경찰은 이후 집으로 돌아와 B씨에게 달려드는 A군을 제압한 뒤 체포했다.

경찰은 A군을 B씨 등과 분리 조치했으며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