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갑자기 초봄 날씨 온다…강추위 가고 월요일 낮 최고 14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관람객들로 북적이는 모습. 뉴스1

3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관람객들로 북적이는 모습. 뉴스1

주말 내 기승을 부리던 강추위가 풀리고 평년보다 포근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월요일 전국 아침 최저 기온은 -7~4도로 평년 수준의 추위가 나타난 뒤, 낮 최고 기온이 6~14도로 오르며 평년(3~11도)보다 따뜻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5일 아침 최저 기온은 -3~7도, 낮 최고 기온은 8~15도로 전날보다 1도가량 높고, 6일부터는 최저 -4~11도, 최고 3~18도로 내륙 지역은 기온이 다소 하강하고 남부 지역은 평년보다 매우 따뜻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6일 중부 지방에 눈 또는 비가 내리면서 일부 지역 기온이 하강한 뒤 지역 별로 기온 편차가 매우 클 전망”이라고 말했다.

주 후반 남부 지역은 초봄 날씨 예상

기상청 중기 예보에 따르면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 지방은 대체로 포근한 가운데 주 후반 아침 최저 기온이 5~8도, 낮 최고 기온이 12~16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하지만 강원 영서·경기·충북 내륙 기온은 아침 최저가 0도 내외에 머물고 낮 최고도 10~13도 정도로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3일 기상청 한국형 수치예보모델(KIM)이 예상하는 8일 오후 9시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3일 기상청 한국형 수치예보모델(KIM)이 예상하는 8일 오후 9시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반면 이번 주 후반 전라·경상권은 초봄 수준의 따뜻한 날씨가 나타날 전망이다. 기상청은 남부 지역의 8~9일 아침 최저 기온을 7~11도, 낮 최고 기온을 17~19도로 예상한다. 제주도는 낮 최고 기온이 20도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 온난하고 세력이 큰 이동성 고기압이 중국 남부 지역을 지나 이번 주 후반 남해를 통과하면서 따듯한 남쪽 공기를 한반도로 퍼 올릴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추울 땐 더 춥고 더울 땐 더 덥다”

지난 2일 강원 인제군의 소양호 표면이 영하권 기온에 얼어붙은 모습. 사진 인제군

지난 2일 강원 인제군의 소양호 표면이 영하권 기온에 얼어붙은 모습. 사진 인제군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 날씨는 추울 때는 평년보다 춥고 더울 땐 평년보다 더운, 널뛰기 같은 모습”이라며 “이번 주 기압계가 현재 예상대로 흐른다면 평년보다 매우 더운 날씨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해안 지역은 건조 특보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북쪽에서 남하한 찬 공기와 서풍 계열 바람이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더 건조해지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어 작은 불씨가 커질 수 있다”며 “산불이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