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리그 수퍼매치가 무너졌다…‘명가’ 수원삼성, K리그2 강등

중앙일보

입력

수원삼성이 강원FC와의 올 시즌 최종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해 K리그1 최하위로 2부리그 강등이 결정됐다. 강원전 직후 허탈해하는 수원삼성 선수들. 뉴스1

수원삼성이 강원FC와의 올 시즌 최종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해 K리그1 최하위로 2부리그 강등이 결정됐다. 강원전 직후 허탈해하는 수원삼성 선수들. 뉴스1

프로축구 K리그 무대에서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24개의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전통의 명가 수원삼성이 K리그2(2부리그)로 강등됐다.

수원삼성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38라운드 홈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같은 시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 제주의 경기가 1-1로 끝나면서 수원삼성의 강등이 확정됐다.

강등권 최종 순위는 10위 강원(승점 34점), 11위 수원FC(33점), 12위 수원삼성(33점)로 마무리됐다. 수원을 연고로 하는 두 팀의 승점이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수원FC가 9골 앞서 강등의 화를 면했다.

패배할 경우 강등의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태에서 마주한 수원삼성과 강원의 맞대결은 처절했다. 양 팀 팬들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벌어질 때마다 환호와 탄식을 주고받았다.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제주를 상대 중이던 수원FC가 전반 5분 만에 실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양 팀 팬들이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 들어 수원FC의 동점골 소식이 들려오면서 홈팀 수원삼성 팬들의 표정이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0-0 무승부로 끝날 경우 강등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 득점이 필요했지만, 전반적인 흐름은 오히려 원정팀 강원이 안정적이었다.

강원전을 0-0으로 마쳐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되자 허탈해하는 수원삼성 선수들. 뉴스1

강원전을 0-0으로 마쳐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되자 허탈해하는 수원삼성 선수들. 뉴스1

염기훈 수원삼성 감독대행이 후반 들어 박대원, 김주찬, 김보경, 뮬리치, 정승원 등을 잇달아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실었지만, 결정적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 했고, 결국 강원의 짜임새 있는 수비라인을 뚫지 못한 채 스코어 없이 승부가 마무리 됐다.

수원삼성은 지난 1995년 창단 이후 프로축구의 신흥 명문으로 자리매김하며 숱한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FC서울과 함께 만든 K리그 수퍼매치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세계 7대 더비매치에 선정될 정도로 치열했다.

창단 이후 K리그1 4차례, FA컵 5차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2차례 우승 등 화려한 역사를 만들어내기도 했지만, 지난 2014년 삼성그룹 산하 스포츠단 운영 주체가 제일기획으로 일원화 된 이후 꾸준히 투자를 줄인 부작용을 견뎌내지 못하고 끝내 2부리그 강등의 비운을 맛 봤다.

허탈해하는 수원삼성 선수들. 뉴스1

허탈해하는 수원삼성 선수들.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