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민의힘,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영입…지역구 출마 검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뉴스1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뉴스1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영입한다.

2일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회에 따르면 당은 이 교수에게 영입을 제안했고, 이 교수는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당은 조만간 이 교수 영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교수는 내년 총선에서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 출마 지역으로는 이 교수의 자택이 있는 서울 서초나 재직 중인 경기대가 위치한 경기 수원이 거론된다.

이 교수는 연합뉴스에 "스토킹처벌법이 현장에서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잘 보고 있고, 그래서 법이라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하게 됐다"며 "제가 하던 일들의 연장선상에서 일해봐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바 있다.

조정훈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은 전날 인재영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5명 정도의 1차 인재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어 매주 확정된 인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