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동관 '사임의 변'…"오직 국가·대통령 위한 충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일 국회의 탄핵소추안 처리를 앞두고 사임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오직 국가와 인사권자인 대통령을 위한 충정에서 (사퇴한다)”라고 사임의 변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위원장직을 사임한 건 거야의 압력에 떠밀려서가 아니다. 또 야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정치적 꼼수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방통위에서 사퇴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방통위에서 사퇴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지금 거대 야당이 국회에서 추진 중인 저에 대한 탄핵소추가 이뤄질 경우 그 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몇 개월이 걸릴지 알 수 없다”며 “그동안 방통위가 사실상 식물 상태가 되고 탄핵을 둘러싼 여야 공방 과정에서 국회가 전면 마비되는 상황은 제가 희생하더라도 피하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사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거대 야당이 숫자의 우위를 앞세워 밀어붙이는 탄핵의 부당성에 대해서는 이미 국민 여러분께서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탄핵소추는 비판받아서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국회의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취임 95일 만에 사퇴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나와 굳은 표정으로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의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취임 95일 만에 사퇴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나와 굳은 표정으로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이 위원장은 “마구잡이로 탄핵을 남발하는 민주당의 헌정 질서 유린 행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그 부당성을 알리고 계속 싸워나갈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거야의 횡포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려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떤 자리에 있더라도 대한민국의 글로벌 미디어 강국 도약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드리고 싶은 말씀은 언론 정상화의 기차는 계속 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국회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전날 윤 대통령에게 자진 사퇴의 뜻을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의를 받아들여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이상인 부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이 부위원장은 차기 위원장 또는 현재 공석인 상임위원들이 올 때까지 위원장 직무를 대리하게 된다.

방통위는 당초 상임위원 정원 5명 중 3명이 공석이었고, 이 위원장까지 사퇴하면서 이제 1인 체제가 돼 안건 의결은 불가능한 상황으로, 최소한의 필요한 업무만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