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서 품절대란’ 냉동김밥·우엉김밥, 국내서 맛본다

중앙일보

입력

최근 품절 대란을 일으키며 화제가 된 냉동김밥 등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끈 한국 먹거리를 현지 가격보다 저렴하게 국내에서도 맛볼 수 있게 됐다.

이마트는 올해 3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해외 인기 먹거리 물량을 확보해 오는 14일까지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한국 제조사가 만들었지만 국내에서는 판매하지 않던 상품들이다.

이마트 해외 인기템. 사진 이마트

이마트 해외 인기템. 사진 이마트

가장 눈에 띄는 품목은 미국에서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진 국내 업체 올곧의 ‘냉동 김밥’ ‘유부 우엉 김밥(이하 230g)’이다. 현지에서 판매하는 제품과 중량과 재료 등이 같으며 가격은 1980원으로 미국 판매가(3~4달러)보다 저렴하다. 이 제품은 전자레인지에 2~3분 돌리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미국에서는 최근 김밥 열풍이 불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소셜미디어(SNS) 김밥 시식 영상은 2주 만에 1000만 회 이상 조회됐으며 주요 마트에서 품절을 넘어 예약 행진까지 이어지고 있다.

동남아시아에 진출해 효자 노릇을 하는 ‘오리온 오튜브스윗칠리(115g)’도 2720원에 판매한다. 오리온은 미국에서 ‘국민 스낵’으로 불리는 베지 스트로우(빨대 모양의 채소 스낵)의 인기에 착안해 오감자의 튜브 형태를 강조하는 ‘오튜브’를 현지에서 출시했다.

과거 국내에서는 단종됐지만 중국과 대만·홍콩·필리핀·미국에서 성공을 거둔 ‘오뚜기보들보들 치즈라면(111g·4입)’도 4980원에 선보인다. 매콤한 국물과 체다치즈 분말이 어우러진 이 라면은 대만 인기 컵라면 순위 9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직구로 사면 관세와 배송비를 합해 2만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며 저렴한 가격을 강조했다.

베트남에서 인기몰이 중인 ‘CJ 까우제스프링롤 2종(야채·해물, 각 480g)’도 국내에 상륙한다. 각각 7980원, 8980원이다. 함께 해외 ‘인기템’으로 선정된 ‘비비고 치킨 고수만두’는 미국 시판 만두 중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가 일본에 수출하는 ‘경월소주(700mL, 20%)’는 5980원에 살 수 있다. 현지 판매는 일본 산토리가 담당한다.

이마트는 국내 제조와 판매에 따른 생산업체의 유통비 절감 등으로 상품을 더 저렴한 가격에 확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근중 이마트 가공 담당은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상품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진심으로 감동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