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대통령, 이동관 방통위원장 사의 수용했다…"면직안 재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한덕수 국무총리의 국회 탄핵안 발의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한덕수 국무총리의 국회 탄핵안 발의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의를 받아들여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윤 대통령에게 자진 사퇴의 뜻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전날 저녁 “탄핵으로 인한 방통위 업무가 마비되는 부담을 드릴 수 없다”며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이 위원장의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킬 계획이었으나 면직안 재가로 무산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