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재옥 "이동관 사퇴, 인사권자 판단 이후 입장 밝힐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일 자신의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두고 사의를 표명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해 "사실이라면 인사권자께서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한 판단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위원장 사의 표명 관련 질문에 "최종 결론이 나오면 입장을 밝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이 위원장을 비롯해 손준성 검사장, 이정섭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보고했다. 탄핵소추안은 본회의 보고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이후에서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한다.

이에 이날 오후 열리는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 표결이 진행될 예정이었는데, 이 위원장의 사의 표명으로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두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은 이뤄질 예정이다.

윤 원내대표는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안만 있으면 본회의 일정에 변화가 있을 수 있지만, 검사 탄핵안에 두 건 있기 때문에 본회의 상황은 바뀌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회의가 열리면 여당은 불참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노란봉투법, 방송3법에 대한 재의요구(법률안 거부)를 건의한 데 대해 "사회 갈등이 상당히 심각히 우려되는 법들"이라며 "국민이 많이 걱정하고 계시는데 그런 국민 입장을 갖고 판단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에서도 일관되게 이 법안들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얘기해 왔다"며 "법안들을 강행 처리하기 전부터 반대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에 우리 당으로선 당연한 귀결"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도 예산안 관련해 법정시한 내 처리가 어려워진 것을 두고 "가급적 빨리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민주당은 R&D(연구개발), 지역화폐, 새만금 예산 이런 것들을 지속적으로 이슈화하고 있고, 원전, 청년 관련 예산도 이견이 많다. 대화를 통해 타협해야 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