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11월 수출 7.8% 증가…두달 연속 '수출 플러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산항 신선대부두. 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부두. 연합뉴스

올해 11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늘어나면서 두 달 연속 ‘수출 플러스’ 기조가 이어졌다. 한국의 주력 상품인 반도체 수출도 지난해 8월 이후 1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무역수지는 6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11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11월 수출액은 558억달러(72조5288억원)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7.8% 증가했다.

한국의 월간 수출은 반도체와 대(對)중국 수출 부진 영향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9월까지 12개월 연속 줄어들었다. 그러다 10월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11월 들어 회복세가 한층 뚜렷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올해 들어 수출 규모도 꾸준한 상승 추세를 보였다. 지난 1월 463억달러까지 떨어졌던 수출액은 다시 상승해 11월에는 연중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는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회복세로 돌아섰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11월 반도체 수출액은 12.9% 증가한 95억달러를 기록했다.

한국의 11월 수입액은 520억달러(67조5740억원)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6% 줄었다. 이로써 11월 무역수지는 38억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지난 6월 이후 6개월 연속 흑자다. 11월 무역수지 흑자는 2021년 9월 이후 26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