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주호영·유인촌 등 자승스님 추모 행렬… 조계종 "소신공양"

중앙일보

입력

29일 칠장사에서 입적한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의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는 30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등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 29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 안성 칠장사 요사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법랍 51년, 세수 69세.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 29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 안성 칠장사 요사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법랍 51년, 세수 69세.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뉴스1

종단장 장의위원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이날 오후 3시 조계사 대웅전에 분향소가 마련된 직후 종단 주요 보직자 및 중앙종회 의원 등 장의위원들과 분향소를 찾았다.

진우스님이 대표로 분향·헌화한 후 일행이 다 함께 3배를 하고 반야심경을 봉송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스1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분향소를 방문해 분향·헌화하고 3배를 올렸다.

유 장관은 조문을 마치고 대웅전을 나서며 기자들에게 "자승 큰스님은 15년 전에 총무원장 하셨고 그때 제가 문화부(문체부) 일을 할 때니까 상당히 오랜 시간을 늘 옆에서 뵙고 그랬다"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겨서 지금은 너무 황망하다. 정말 좋은 곳으로 잘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 불자 모임인 정각회 회장인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은 정각회 소속 의원들과 조계사를 찾아와 분향·헌화했다. 그는 "큰스님의 원적을 애도합니다. 한국 불교중흥의 원력을 기억합니다. 극락왕생하시옵소서"라고 조문록에 적었다.

김영주 국회 부의장, 현직 장관 중 유일한 불교 신자로 꼽히는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등도 조문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분향·헌화한 뒤 "여러 차례 뵌 적이 있고 많은 가르침을 주신 어른"이라고 자승스님과의 인연을 언급하고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승스님이 총무원장이던 2016년 무렵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꽃은 떨어져야 열매를 맺는 것이고 강물은 버리고 가야지만 바다에 이른다' 이렇게 비유적으로 말씀을 하시면서 (대통령직을) 내려놓으라고 말씀을 따끔하게 해서 큰 힘이 됐다"고 회고했다.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진우스님을 비롯한 스님들이 추모 법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진우스님을 비롯한 스님들이 추모 법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리꾼 장사익도 조계사를 찾아 3배의 예를 올렸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냈던 자승스님은 전날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서 화재로 입적했다.
자승스님의 법구는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불교식 염을 마친 뒤 이날 오후 7시 20분께 조계사로 이운돼 극락전에 모셔졌다.

자승스님의 장례는 다음 달 3일까지 조계종 종단장으로 치른다. 내달 3일 영결식을 마친 뒤 자승스님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된다.

자승스님은 전날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인 칠장사에서 입적했다. 전날 오후 6시 50분께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자승 스님의 법구가 발견됐다. 경찰은 자승스님이 인화성 물질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플라스틱 통 2개를 들고 요사채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계종은 자승스님의 입적에 대해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뜻하는 '소신공양'(燒身供養)이라고 해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