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넌 교사도 아니야" 초등학교 수업 중 학부모 난동,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초등학교 수업 도중 학부모가 난입해 교사와 학생들을 상대로 난동을 부렸다.

30일 경기도교육청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기지부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경기도 시흥의 한 초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업이 진행되던 중 학부모 A씨가 갑자기 교실로 들어왔다.

A씨는 한 남학생에게 때릴 것처럼 위협했다. 또 담임교사에게는 “넌 교사도 아니야”라고 폭언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다른 교사들의 제지를 받고 학교를 빠져나갔다.

A씨는 자기 자녀가 남학생과 다툼을 벌인 사실을 알고 학교를 찾아와 난동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담임교사는 교육 당국에 교권피해 신고했고, 시흥교육지원청은 담임교사와 당시 교실에 있던 학생들에게 심리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학교, 경찰과 함께 해당 학급 학부모들을 상대로 한 설명회를 열어 이번 사안에 관해 설명했다.

학교 측은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해 현재 경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시흥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피해 교사와 학생들이 빨리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모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교조 경기지부 관계자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교사와 학생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