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개 100마리 실은 트럭 몰고 용산에…대한육견협회 3명 체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대한육견협회 등이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개식용금지법 추진 중단 등을 촉구하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대한육견협회 등이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개식용금지법 추진 중단 등을 촉구하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개식용 금지법 추진 반대 집회를 하던 대한육견협회 회원 3명이 현행범 체포됐다.

30일 용산경찰서는 이날 김병국 대한육견협회 회장, 전경훈 대한육견협회 이사 등 3명을 집회 도중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육견이 실린 트럭을 이동하라는 경찰 지시에 따르지 않고 펜스를 무너뜨리는 등 충돌한 혐의를 받는다.

대한육견협회는 이날 오후 1시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식용 금지 악법’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주영봉 대한육견협회 생존권 투쟁위원장은 “‘개 사육시설이 열악하다’는 의견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만약 그렇다면 법제화할 것은 법제화하고 규제할 것은 규제하는 방법이 있다. 개 도살 처리 방법 관리는 정부의 책무이자 의무”라고 외쳤다.

앞서 정부와 국민의힘은 연내 개 식용 종식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하자 대한육견협회는 특별법이 제정되면 개 200만 마리를 용산에 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차량 약 30대로 개 100여마리를 데려왔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