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생산∙소비∙투자 또 '트리플 감소'인데…정부 "회복세" 말한 까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서 2023년 10월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서 2023년 10월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지난 9월 일제히 늘었던 생산·소비·투자 3대 지표가 10월 들어 다시 나란히 감소했다. 올해 통계청이 발표한 열 번의 ‘산업활동동향’에서 트리플 변동(증가·감소)이 일어난 건 이번이 벌써 여섯 번째다. 지난해 트리플 변동이 한 번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상황으로 그만큼 경기 변동 폭이 커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월 대비 생산(전산업생산)은 1.6%, 소비(소매판매)는 0.8%, 투자(설비투자)는 3.3% 감소했다. 산업활동을 보여주는 3대 지표가 모두 감소한 것은 지난 7월 이후로 석 달 만이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생산 동향을 보여주는 전(全)산업 생산의 경우 2020년 4월(-1.8%)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지난 8~9월 연속으로 플러스를 나타내며 호조를 이어가다가 감소로 전환됐다.

특히 제조업을 포함한 광공업(-3.5%)에서 생산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체 생산지수를 낮췄다. 정부는 반도체 부문의 생산 감소 영향이 크다고 보고 있다. 반도체 생산은 8월( 13.5%)과 9월(12.8%)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지만 10월엔 전월 대비 11.4% 감소했다. 반도체 출하도 29% 줄었다.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반도체 생산과 출하가 분기 말에 집중되면서 분기 초에는 반대 효과로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건설업 생산은 0.7% 늘었지만, 서비스업과 공공행정 생산은 각각 0.9%, 1.4% 감소했다. 김 심의관은 "8~9월 높은 증가율로 인한 기저효과와 임시공휴일(10월 2일) 지정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생산량이 줄었다"라고 말했다.

소비도 부진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 판매는 지난 8월(-0.3%) 이후 9월(0.1%) 일시적으로 증가했다가 10월 다시 0.8% 감소했다. 의복 등 준내구재(4.3%)와 통신기기 및 컴퓨터 등 내구재(1.0%)에서 판매가 늘었으나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1%)에서 판매가 감소했다. 추석 연휴가 껴있었던 9월에 음·식료품 등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었던 영향이 사라지면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는 분석이다.

설비투자는 8월(4.1%)과 9월(8.7%) 증가세를 보이다가 10월(3.3%) 다시 감소했다. 일부 반도체 공장의 장비 반입이 마무리된 영향으로 기계류(-4.1%)와 운송장비(-1.2%) 투자가 모두 줄어든 영향이다.

정부는 이번에 주요 구성 지표가 하락한 건 기저효과로 인한 일시적 동향일 뿐 경기 회복 흐름은 이어지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승한 기획재정부 종합정책과장은 “전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1% 이상 증가한 사례는 2000년 통계조사를 시작한 이후 총 12차례뿐이었는데 이 중 두 차례를 제외하면 세 번째 달에는 모두 마이너스를 보였다”라며 이번에도 같은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즉 앞서 8월(1.9%)과 9월(1%) 전산업생산이 많이 늘어난 만큼 이번에도 그 기저효과로 자연스레 감소할 수밖에 없었다는 의미다.

김보경 심의관도 “반도체 경기를 보면 물량 측면에서는 감소했지만, 생산자 물가 기준으로 D램·플래시메모리 단가가 많이 오르면서 감산 효과가 가시화하고 수급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라며 전반적으로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산업지표의 변동성이 커진 부분은 우려할 점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발표된 산업활동동향에서 1·7·10월은 ‘트리플 감소’가, 2·5·9월은 ‘트리플 증가’가 이어졌다. 앞서 통계청에서 설명했듯 반도체 생산·출하 사이클대로 변동 폭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하준경 한양대 경제학과 교수는 “예전엔 이런 흐름이 보이지 않다가 나타난다는 건 다른 지표들이 반도체 변동 폭을 상쇄해주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준석 가톨릭대 경제학과 교수는 “변동성이 크다는 건 그만큼 불안감이 높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 교수는 “코로나19 당시엔 오히려 경제가 전부 폭락해 변동성이 적었다. 반면 지금은 기업이나 소비자 모두 ‘경제가 회복될까. 회복되지 않을까’ 눈치를 보며 국내·외 상황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어 변동 폭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