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부활한 정책실장에 이관섭…과학기술수석도 신설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대통령실에 정책실장직을 신설하기로 하고 신임 정책실장에는 이관섭 현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임명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대통령실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김 수석은 "정책실장실은 경제수석실과 사회수석실을 관장하며, 향후 구성할 과학기술수석실 또한 정책실장 소속으로 두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정책실장직 신설은 내각과 당과의 협의, 조정 기능을 강화해 정책 추진 속도를 높이고, 경제 정책을 보다 밀도 있게 점검해서 국민 민생을 살피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존 국정기획수석 소관이던 국정기획, 정책조정, 국정과제, 국정홍보, 국정메시지 비서관실은 그대로 정책실장 직속으로 남게 된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기존 비서실장과 국가안보실장 등 2실장 체제에서 3실장 체제로 몸집이 커진다.

다만 조만간 발표할 대통령실 개편에는 신설될 과학기술수석실의 구체적인 인사와 조직 구성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인선에 시간이 걸린다"며 "그럼에도 가급적 연내 또는 내년 초에는 구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 대통령실 체제에 과학기술수석실이 추가되면 6수석실이 된다. 하지만 현 정부의 연금·노동·교육 등 3대 개혁과제와 의대 정원 확대 같은 현안 해결을 위해 복지수석이 신설될 가능성도 있어 전체적인 윤곽은 아직 유동적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