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한은 '7연속' 금리 동결…시장 "내년 하반기 인하 전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이 7회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30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1월 통화정책 방향결정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지난 2월 이후 기준금리를 연 3.5%로 묶어두고 있다. 대내외적 불확실성에 따라 금리를 올리기도, 내리기도 어려운 상황이 최근 몇 달간 지속하고 있어서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를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기준 금리 인상 사이클이 종료됐다는 기대가 퍼지고 있지만, 한국의 경우 선제적인 금리 인하는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3.8% 오르는 등 석 달째 3%대를 유지하고 있고, 가계부채가 연일 역대 최대 규모를 보인다는 점에서다. 더딘 경기 회복세와 부동산파이낸싱(PF) 부실 등 금융시장 불안을 고려하면 금리를 올리기에도 부담이다.

이에 시장은 한은이 동결 기조를 유지하며 상황을 지켜본 뒤 내년 하반기 인하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후 급등하던 국제유가가 내림세에 접어든 점, 최근 원‧달러 환율이 안정세를 보이는 점 등도 동결 근거가 된다.

한은은 이날 ‘수정 경제 전망’도 발표했다.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1.4%로 지난 8월 전망을 유지했고,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1%로 8월 전망에 비해 0.1%포인트 하향조정했다. 올해와 내년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각각 3.6%·2.6%로 내다봤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