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진 30분 지나서야 "낙하물 주의"…경북·경주 늑장 재난문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재난안전문자. 연합뉴스

재난안전문자. 연합뉴스

30일 오전 4시 55분 경북 경주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경북도와 경주시가 지진 발생 30여분이 지난 뒤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한 것을 두고 늑장 대응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경북도는 이날 오전 5시 29분에 "금일 4시 55분경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역에서 규모 4.0의 지진으로 인한 건물 붕괴, 대형 화재 등에 주의하시기 바란다"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경북지역에 보냈다.

경주시는 이보다 더 늦은 오전 5시 43분에 재난문자를 발송해 "흔들릴 때는 탁자 밑으로 대피, 건물 밖으로 나갈 때는 계단 이용, 야외 넓은 곳으로 대피하라"고 알렸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전국에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경북 경주시에서 4.3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며 "여진에 주의하고 국민재난안전포털 행동 요렁에 따라 대응하라"고 안내했다. 기상청은 이후 추가 분석을 거쳐 지진 규모를 4.0으로 조정했다.

한 시민은 "지진 직후에 곧바로 재난문자를 보낸 기상청과 달리 경북도, 경주시는 뒤늦게 보내서 별다른 도움이 되질 못했다"고 말했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5분까지 지진과 관련한 신고는 경북 49건, 울산 40건, 대구 10건, 부산 6건, 충남·전북·창원 각 1건이 접수됐다. 대부분 지진이 났는지 확인하는 신고였다.

경주시에도 2건의 전화가 왔으나 모두 문의 신고였다. 경북도, 경주시, 경북소방본부는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경주 지진과 관련해 진앙지와 가까운 월성원자력본부를 비롯한 전국 모든 원전을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는 현재까지 규모 2.0 이상 지진이 99번 났다. 이번 지진은 99번의 지진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