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日기시다,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언급 회피…"차별 허용 안돼"

중앙일보

입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총리관저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총리관저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관한 사실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후쿠시마 미즈호 사회민주당 대표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특정 민족이나 국적 사람들을 배척하는 부당한 차별적 언동은 허용되지 않는다”고만 말하며 즉답을 피했다.

후쿠시마 대표는 외교사료관 소장 자료 중 1924년 당시 외무상이 주중 공사에게 보낸 전보 등 위자료를 지급한 기록을 언급하며 “조선인·중국인 살해를 사실로 인정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도 이날 예산위원회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기록을 찾을 수 없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간토대지진 100년을 맞은 올해 일본 정부는 여러 차례 조선인 학살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았으나 매번 사실을 공문서로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도 지난 8월 30일 기자회견에서 간토대지진 당시 일본인이 자행한 조선인 학살에 대해 “정부 조사에 한정한다면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기록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923년 9월 1일 간토대지진 발생 직후 일본 사회에서는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방화한다’ 등의 유언비어가 퍼지면서 조선인들이 자경단·경찰·군인에게 학살당했다.

독립신문은 당시 조선인 학살 희생자가 6661명이라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