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민관 정말 열심히 뛰어…부산 유치 실패는 제 부족의 소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의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실패와 관련한 대국민 담화에서 “모든 것은 제 부족함”이라며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한 노력이라는 국정 기조는 차질 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29일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국민 담화를 열고 “민관 합동, 범정부적으로 2030년 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추진했지만 실패했다”며 유치 활동에 기여한 정·재계, 정부 관계자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기로 하고 2021년 7월에 부산을 가서 2014년부터 부산 시민이 2030년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애써온 열망을 목격했다”며 “또 정부에서 지원을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과 무관심에 대한 실망감도 느꼈다”고 짚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해 노력해준 관계자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해 노력해준 관계자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그러면서 “고맙게도 우리 기업이 함께하겠다고 참여해줘서 지난 1년 반 동안 아쉬움 없이 뛰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민관에서 접촉하면서 느꼈던, (각국) 입장에 대한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며 “민관은 합동으로 정말 열심히 뛰었는데 이것을 잘 지휘하고 유치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대통령인 저의 부족의 소치”라고 인정했다.

윤 대통령은 다만 “부산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부산만의 발전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서울·부산 두 개 축의 균형발전을 통해 비약적인 성장을 위한 시도였다”며 “세계 10대 경제 강국에서 더 점프하려면 국토 모든 지역을 충분히 산업 해서 다 사용해야 한다”고 했다.

또 “그러기 위해 영·호남 지역은 부산을 축으로, 수도권·충청·강원지역은 서울을 축으로 두 개 축을 중심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올바른 방향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 사례를 언급하며 “외국에서 대한민국 하면 서울밖에 모른다”며 “일본 하면 우리는 도쿄도 알고, 오사카도 알고, 삿포로도 알고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도쿄와 오사카 두 개로 인식한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저는 두 개의 축으로 세계에 알리고 이것을 거점으로 남부 영·호남 지역 발전을 견인하고자 했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국토의 균형 발전 전략은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며 “부산을 해양과 국제금융, 첨단 산업 디지털 거점으로 계속 육성하고. 영·호남 남부지역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굳이 서울까지 오지 않더라도 부산을 거점으로 모든 경제활동을 원활히 하도록 인프라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핵심 파트너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원하던 엑스포의 리야드 개최를 성공적으로 이루게 돼 축하한다”며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그동안 준비해왔던 자료와 경험, 자산을 사우디에 충분히 지원해서 사우디가 2030년 성공적인 엑스포를 개최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진 대통령으로서 부산 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