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걸그룹 '스테이씨' 귀여운 실수…한국전쟁 불사조도 즐거웠을 것 [Focus 인사이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쾌한 실수로 인연을 맺다

지난 10월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케이팝 걸그룹인 스테이씨의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콘서트와 관련해서 흥미로운 기사를 보도했다. 당시 스테이씨는 현지 팬서비스 차원에서 댈러스가 연고지인 카우보이스(미식축구), 매버릭스(농구), 레인저스(야구)의 유니폼을 나눠 입고 공연을 펼쳤는데, 의상 담당자의 실수로 레인저스 야구단 유니폼이 아니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레인저스 축구단(레인저스 FC) 유니폼을 착용하는 작은 사고가 있었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를 연고지로 하는 프로 스포츠팀 유니폼을 입고 공연한 걸그룹 스테이씨. 그런데 수민(맨 왼쪽)과 아이사(왼쪽에서 셋째)가 입은 레인저스 저지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팀인 텍사스 레인저스 것이 아니라 영국 스코클랜드 축구팀인 레인저스 FC 것이었다. X 유저 Holyaa_winner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를 연고지로 하는 프로 스포츠팀 유니폼을 입고 공연한 걸그룹 스테이씨. 그런데 수민(맨 왼쪽)과 아이사(왼쪽에서 셋째)가 입은 레인저스 저지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팀인 텍사스 레인저스 것이 아니라 영국 스코클랜드 축구팀인 레인저스 FC 것이었다. X 유저 Holyaa_winner

고의였다면 비난을 받았겠지만, 공연 주체가 아무래도 현지 사정과 문화에 익숙하지 못한 한국 가수였고 각각의 레인저스가 속한 국가나 종목도 달라 유쾌한 에피소드로 취급됐다. 그래서 뉴욕타임스의 기사를 인용해 영국의 BBC를 비롯한 많은 매체가 이를 가십 거리로 재보도했다. 그러자 본의 아니게 선전이 된 레인저스 FC가 지난 7일 스테이씨를 현지로 초청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행사를 벌였다.

이에 소식을 접한 일대의 케이팝 팬들이 집결해 스테이씨를 환영했다. 글래스고는 흥행 여건이 떨어져 자주 찾는 곳이 아니다 보니 레인저스 FC의 초청 행사가 현지 팬들에게는 케이팝 가수를 직접 볼 좋은 기회가 됐다. 그렇게 한국의 반대편에 있는 미국에서 벌어진 작은 실수가 다시 대서양을 건너가 많은 이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이처럼 일거수일투족이 관심의 대상이 될 만큼 케이팝의 위상이 커졌다.

레인저스 FC의 초청을 받아 아이브록스 구장을 방문한 스테이씨와 이들을 환영하는 현지 케이팝팬들. 레인저스 FC 공식 유튜브 캡처

레인저스 FC의 초청을 받아 아이브록스 구장을 방문한 스테이씨와 이들을 환영하는 현지 케이팝팬들. 레인저스 FC 공식 유튜브 캡처

스테이씨의 귀여운 실수 덕분에 한국ㆍ미국에서 생각지도 못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레인저스 FC는 1872년에 창단된 스코티시 프리미어십(스코틀랜드 1부 리그) 소속 명문 구단이다. 유구한 역사만큼 2023년 현재까지 리그 우승 55회, FA컵 우승 34회, 리그컵 우승 27회라는 금자탑을 세우며 라이벌 셀틱 FC와 함께 흥행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55회의 리그 우승은 유럽 축구 리그 전체를 통틀어 최다의 기록이다.

1962년 영국의 축구 잡지 Charles Buchan's Football Monthly 6월호 표지 모델로 나온 레인저스 FC의 해럴드 데이비스. followfollow.com

1962년 영국의 축구 잡지 Charles Buchan's Football Monthly 6월호 표지 모델로 나온 레인저스 FC의 해럴드 데이비스. followfollow.com

역사가 오래되고 기록이 화려한 만큼 당연히 레인저스 FC를 낸 슈퍼스타들도 즐비하다. 1956년부터 1964년까지 우측 미드필더로 활약한 해럴드 데이비스(Harold Davis)도 그러한 전설 중 하나다. 그는 9년의 1부 리그 활동 중 8년을 레인저스 FC에서 활약하면서 5번의 리그 우승, 4번의 FA컵 우승, 3번의 리그컵 우승을 이끌었다. 그의 업적이 특히 돋보이는 이유는 경이로운 불굴의 의지 때문이다.

죽음에서 살아온 전설

1933년 스코틀랜드 쿠파에서 태어난 데이비스는 17세였던 1950년에 당시 3부 리그인 이스트 파이프 FC에 입단하면서 프로 축구 선수가 됐다. 거친 수비력이 빛을 보면서 곧바로 상위 리그팀들의 관심 대상이 됐으나 1952년 징집 영장을 받았다. 그러자 그는 이왕 군 복무를 하는 김에 힘든 길도 마다치 않겠다며 블랙 워치(Black Watch)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스코틀랜드 왕립 연대 제3대대에 자원했다.

해럴드 데이비스의 자서전 『탄환보다 단단한』 표지. 위 사진은 그가 6ㆍ25 전쟁 중 망중한을 보내던 모습이다. Mainstream

해럴드 데이비스의 자서전 『탄환보다 단단한』 표지. 위 사진은 그가 6ㆍ25 전쟁 중 망중한을 보내던 모습이다. Mainstream

1881년에 창설된 블랙 워치는 이후 영국이 뛰어든 모든 전쟁에 참전했을 정도로 동원 1순위의 정예 부대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 부대 중 제일 먼저 라인강을 건넜고, 그가 입대했을 때는 6ㆍ25 전쟁에 투입된 상태였다. 파병 병력은 자원자로 구성됐지만, 데이비스는 동료들이 자원하자 동행을 결심했다. 하지만 정신을 차려보니 지구 반대편 전쟁터에서 총을 쏘고 있었다고 회고했을 정도로 치기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그렇게 데이비스는 그때까지 평생 듣도 보도 못한 한국으로 가서 중공군과 싸워야 했다. 그가 투입된 임진강 일대는 1952년 이후 휴전을 염두에 두고 대체로 소강상태였지만,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한 제한적인 교전은 상당히 치열하게 벌어지고는 했다. 휴전 두 달 전인 1953년 5월 그는 전방을 경계하던 중 중공군이 발사한 기관총탄에 복부가 관통되고 발목을 심하게 다치는 중상을 입었다.

진지를 지키고 있는 영국군. 영영국군은 951년 4월 22일부터 25일까지 벌어진 임진강 전투에서 중공군을 막아내 서울을 지켜냈다. 영국 육군

진지를 지키고 있는 영국군. 영영국군은 951년 4월 22일부터 25일까지 벌어진 임진강 전투에서 중공군을 막아내 서울을 지켜냈다. 영국 육군

즉시 후송됐지만, 무려 6주 동안 의식을 찾지 못했을 정도로 위중했다. 이후 그는 18번의 수술을 견뎌내고 목숨을 건졌다. 당연히 죽음 문턱까지 갔다 오고 발목까지 다친 그가 앞으로 축구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 이들은 없었다. 하지만 2년의 투병 생활 동안 그는 꿈을 꺾지 않았다. 결국 그는 그라운드에서 섰고, 1956년 레인저스 FC에 입단했다. 그리고 앞서 언급처럼 8년 동안 대단한 활약을 펼쳤다. 한마디로 인간승리의 표상이었다.

성공적으로 선수 생활을 은퇴한 데이비스는 이후 지도자 등을 역임했고 호텔을 경영하기도 했다. 그러던 1998년에 교통사고로 목뼈가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음에도 살아남았고, 역시 몇 년의 재활 끝에 일상을 되찾을 수 있었다. 비록 인간이기에 2018년에 영면에 들었지만, 데이비스는 가히 불사조라고 칭해도 결코 모자람이 없는 생명력을 가진 인물이었다. 그런 그에게 한국이 어떤 의미였는지는 알 수 없다.

레인저스 FC로부터 기념패를 받은 해럴드 데이비스. 레인저스 FC

레인저스 FC로부터 기념패를 받은 해럴드 데이비스. 레인저스 FC

축구인이었기에 2002년 월드컵 등을 통해 한국이 변화했다는 것은 알았을 것이다. 다만 그는“많은 피를 흘렸고 시간이 다 됐다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때로 잔혹했고,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광경도 봤다”고 말했을 정도로 고통스러운 경험을 했음은 분명하다. 그런 그가 만일 스테이씨의 레인저스 FC 방문을 보았다면 어떠했을까? 분명히 감개무량한 감정도 느꼈을지 모른다. 늦었지만 명복을 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