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의 발전, 할아버지 꿈 이뤄졌다" 참전용사 손녀 감동의 PT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30 부산 세계 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한국의 마지막 프레젠테이션(PT)에서 한국전 영국 참전 용사 콜린 새커리(93)씨와 에티오피아 참전 용사의 손녀가 등장해 부산의 엑스포 유치를 호소했다.

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한 마지막 PT 영상에 등장한 한국전쟁 참전용사 콜린 새커리. 사진 인터넷 캡처

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한 마지막 PT 영상에 등장한 한국전쟁 참전용사 콜린 새커리. 사진 인터넷 캡처

이들은 28일(현지시간) 오후 1시30분께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부산 유치를 호소하는 한국의 PT에서 영상으로 등장했다.

새커리 옹은 15세에 영국군에 입대했으며, 19세이던 1950년 9월 갓 결혼한 아내를 남겨두고 제45야전포병연대 소속 포병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다.

327고지 전투 등에서 중공군과 치열하게 싸운 그는 함께 참전한 6명의 전우 중 4명을 잃고 참전 2년 만인 1952년 고국으로 돌아갔다. 전사한 4명의 전우는 현재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돼 있다.

새커리 옹은 PT 영상에서 "한국은 폐허였다. 하지만 그들은 규율이 있었고, 고층 건물이 즐비한 멋진 도시를 만들었다"며 부산의 특별함을 강조했다. 그는 "그들은 미래에도 우리가 필요로 하는 일을 해낼 것"이라며 부산의 엑스포 유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의 손녀 라헬 솔로몬도 한국 엑스포PT 영상에 등장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의 손녀 라헬 솔로몬도 한국 엑스포PT 영상에 등장했다. 사진 인터넷 캡처

한국 마지막 PT에 등장한 가수 싸이. 사진 인터넷 캡처

한국 마지막 PT에 등장한 가수 싸이. 사진 인터넷 캡처

새커리 옹은 지난 2월 영국 참전용사에게 사의를 표하기 위해 런던의 첼시왕립보훈병원을 방문한 박민식 보훈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아리랑'을 불러 박 장관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새커리 옹은 "당시 전장에서 부르던 노래가 아리랑이었다"며 "전우들과 무슨 의미의 노래인지도 모른 채 기회가 될 때마다 함께 불러 이제는 한국을 떠올릴 때마다 아리랑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 89세의 나이에 브리튼스 갓 탤런트에 역대 최고령 출연자로 참여했고, 우승까지 거머쥐면서 상금 25만파운드(약 4억1400만원)를 받은 이력도 있다.

PT 영상에 등장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의 손녀 라헬 솔로몬은 "할아버지는 없지만, 이렇게 한국이 발전한 건 할아버지의 꿈이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마지막 PT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가 연사로 나서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이밖에도 지휘자 정명훈, 소프라노 조수미, 배우 이정재 등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와 K-팝 스타 싸이, 김준수도 영상에 등장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엑스포 홍보 영상에 나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 인터넷 캡처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엑스포 홍보 영상에 나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 인터넷 캡처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는 포르투갈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PT 홍보 영상에 등장시켰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알 나스르에서 뛰고 있는 호날두는 "나와 가족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멋진 시간을 보내고 있다. 리야드는 어마어마한 도시"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