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인자' 꼬리표 뗀 홍진호 "포커로 31억 벌었다"…국제대회 우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로 포커 선수 홍진호가 유 시리즈 오브 포커(U Series Of Poker·USOP)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프로 포커 플레이어 홍진호가 USOP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뉴스1

프로 포커 플레이어 홍진호가 USOP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뉴스1

뉴스1에 따르면 홍진호는 지난 17~27일(현지시각)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USOP 2023 대회의 '39 빌리어내어 챌린지'에서 1위를 차지했다.

9명이 겨룬 파이널 테이블에는 리혼청(홍콩), 조슈아 매컬리(호주) 등 내로라하는 포커 선수가 출전했다.

홍진호는 파이널 테이블에서 스택이 가장 많은 칩리더로 진출해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우승 상금은 45억8500만 동(약 2억4000만원)이다. 올해 WFP 메인이벤트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정상을 밟았다.

한편 홍진호는 지난 8월 한 방송에 출연해 대회 누적 상금 액수가 26억원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그는 이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 포커 대회 '2023 WFP SYNDROME 6'에서도우승을 차지해 2억4000만원 상금을 추가, 누적 상금 28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우승으로 총 누적 상금은 31억원에 됐다.

홍진호는 프로게이머 시절 결정적인 순간마다 라이벌인 임요환에게 밀려 준우승에 그치는 일이 잦아 '2인자'의 대명사로 불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