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남국 "'이재명 비판' 이낙연, 자기 책임 망각…본인 반성문 쓰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남국 무소속 의원. 뉴스1

김남국 무소속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출신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직격한 이낙연 전 대표에게 “철저하게 반성문을 써야 할 분이 자기 책임은 망각하고 자기만의 정치를 하며 계파 갈등을 키운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대표를 비판하고 신당 창당 가능성까지 시사한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김남국 의원은 2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낙연 전 대표는 정치평론가처럼 남일 보듯이 말할 것이 아니라 처절한 반성문부터 먼저 써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같은 날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학술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를 겨냥한 듯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되고 있는 것은 리더십과 무관하지 않다”, “사당(私黨)화 문제가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발언했다.

이날 포럼은 이낙연계 싱크탱크인 ‘연대와공생’이 주최한 행사로 친 이낙연계 설훈 민주당 의원 외에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또 ‘신당 창당에 나설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 국가를 위해 내가 할 일이 무엇인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한다”고 답하면서 여지를 남겼다.

이에 김남국 의원은 “당의 어른으로서 당내 계파 갈등을 완화하고, 그 누구보다도 당내 통합을 위해서 힘을 보태주어야 할 분이 도리어 계파 갈등을 재부각하고 당내 분란을 더 키울 기폭제가 될 만한 발언을 한다는 것이 너무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당 대표, 민주당의 대선 경선 후보였던 분이 당과 국가를 먼저 생각하지 않고 생존을 위한 자기만의 정치를 한다”, “부동산 정책을 비롯한 자산 양극화 심화 등 국무총리로서, 180석 의석을 가진 여당 대표로서 정책 실패에 대한 자신의 책임을 돌아보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정치에 관심 없는 평범한 국민조차도 무너진 민생 경제와 후퇴하는 민주주의를 지켜달라고 절박한 마음으로 호소하고 있다. 지금 자기 정치, 계파 정치할 때가 아니다”라며 “당원과 국민의 마음을 받들어 통합해서 한 마음, 한 뜻으로 총선 승리를 위한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