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국 누빈 한동훈∙원희룡…野 "장관직 이용해 선거운동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6월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6월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총선 출마가 유력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일거수일투족이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다. 이들의 왕성한 행보에 여권 내부의 평가는 긍정적이지만, 야권에선 "장관직을 이용해 사실상 총선 운동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원 장관은 28일 오후 지하주차장 붕괴사고가 발생한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의 입주예정자를 1시간 동안 만났다. 한국주택공사(LH)와 입주자 간 보상안이 합의되면서 합의서를 쓰는 통상적인 자리였는데 장관이 직접 나타났다. 그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개를 숙였고, 주민 한명 한명에게 악수를 건넸다.

원 장관에겐 요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역구(인천 계양을) 출마설이 따라다니는데,공교롭게도 인천 서구의 검단 신도시는 계양구와 경계선을 맞대고 있다.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난 원 장관은 '계양을 출마설'에 대해 “내가 보좌하는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늘 생각하고 깊이 새기고 있다”며 “결국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은 민심을 따라갈 것이다. 대통령의 뜻은 결국 국민의 뜻으로 합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이라고 했다. 이어 “만약 저의 역할이 바뀌게 되더라도 국가와 정부를 위해 책임을 다하는 자세를 가질 것”이라고도 말했다. 여권에서는 이 발언을 두고 “윤 대통령이 ‘이 대표와 맞서달라’고 하고, 여론이 반응하면 싸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왔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오후 부산 기장군 장안읍 동해선 좌천역 앞에서 정동만 국회의원과 도시철도 정관선(월평-좌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오후 부산 기장군 장안읍 동해선 좌천역 앞에서 정동만 국회의원과 도시철도 정관선(월평-좌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12월 초 개각’을 통해 당으로 돌아올 것으로 전망되는 원 장관은 11월 중순부터 집중적으로 전국을 누볐다. 울산(16일)→경남 진주(17일)→충남 공주(20일)→여의도(21일)→경북 경산(22일)→충북 단양·제천(26일)→부산(27일) 등을 찾고 있다.

한동훈 장관도 다양한 외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6일 현대고 동기인 배우 이정재 씨와 서울 서초구에서 식사한 뒤 서로 웃으며 찍은 사진이 관심을 불렀다. 이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슈가 되면서 28일 이정재 씨의 연인 임세령 씨가 2대 주주로 있는 대상홀딩스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배우 이정재씨.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배우 이정재씨.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서울행 기차 시간을 3시간 미룬 채 시민들의 사진 촬영 요청에 응한 17일 대구 방문 등 연이은 지방 일정과 동선도 화제를 낳았다.

한 장관은 29일엔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리는 범죄피해자 인권대회 행사에 참석한다. 해당 이슈는 지난해 취임 이후 한 장관이 공을 들여온 사안으로 ▶피해자 구조금 지급 체계 완화 ▶피해자 맞춤형 지원 ▶온라인 심리치유 등이 골자다. 여권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범죄피해자 보호’를 ‘마약과의 전쟁’과 함께 자신의 대표상품으로 굳히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동훈(맨 왼쪽) 법무부 장관이 2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2023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보수성향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며 "주인공을 빛내기 위해 장관이 가장 구석에 섰다"는 호응을 받았다. 법무부 제공

한동훈(맨 왼쪽) 법무부 장관이 2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2023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보수성향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며 "주인공을 빛내기 위해 장관이 가장 구석에 섰다"는 호응을 받았다. 법무부 제공

이런 두 장관의 모습에 야권은 “세금으로 사전선거운동을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견되는 두 사람이 직무 수행을 명분으로 전국을 다니면서 사실상 정치 행보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한 장관이 주 타깃이다. 민주당 강경파 그룹인 ‘처럼회’ 소속 황운하 의원은 26일 대전에서 열린 자신의 출판기념회에서 “한 장관이 지금 전국을 돌면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명백히 위반했다. 곧바로 탄핵당할 사유”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비명계 그룹인 ‘원칙과 상식’도 지난 24일 논평에서 “한 장관은 장관직을 내려놓고 공직선거법을 지키며 마음껏 선거운동을 하기 바란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