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추형 갑질 인정, 권고사직 서명 뒤 퇴사"…홍성우 반응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꽈추형'으로 잘 알려진 비뇨의학과 전문의 홍성우. 뉴스1

'꽈추형'으로 잘 알려진 비뇨의학과 전문의 홍성우. 뉴스1

유튜브 등에서 '꽈추형'으로 유명해진 비뇨의학과 전문의 홍성우가 과거 일했던 병원에서 직장 내 괴롭힘 등 신고로 인해 권고사직 처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홍성우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홍성우가 근무했던 A 병원 관계자는 27일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2021년 10월 홍성우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및 성희롱 등 신고가 다수의 직원으로부터 있던 것은 맞다"며 "당시 홍성우는 갑질만 인정하고 강제추행 등은 부인 후 권고사직서에 서명하고 퇴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경향은 홍성우로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호소하는 직원들의 진술서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 진술서에는 그가 간호사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고 수술실에서 수술 도구를 던지는 행위를 지속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홍성우는 이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그는 지난 23일 일간스포츠에 "전 직장 동료들에게 폭언, 폭행, 강제추행 등을 한 적이 없다"며 "내가 그랬다면 증거를 공개했으면 좋겠다. 나도 3~4년가량의 대화 메시지 등을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권고사직 당하기 약 10일 전쯤 나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다는 건 다른 직원들을 통해 들었다"며 "나는 그런 사실이 결코 없다고 말했는데도 권고사직을 당했다"고 말했다. 홍성우에 따르면 그는 2021년 11월 1일 자로 권고사직을 당했다.

수술방에서 욕설하거나 수술 도구를 던졌다는 주장 관련해선 "비뇨기과 특성상 환자들이 극소마취를 받기 때문에 깨어 있는 상태"라며 "상식적으로 환자들 앞에서 직장 동료들에게 욕설한다든가 수술 도구를 던질 수 있나"라고 반박했다고 일간스포츠는 전했다.

홍성우는 법적 대응에 나선 상태다. 홍성우 변호인은 24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성명불상자 B씨를 상대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B씨는 홍성우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제기한 A 병원 소속 간호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앞서 홍성우로부터 약 6개월간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며 지금까지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