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완용 생가터에 설치된 425자 '일대기' 비석…분당 주민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완용(1858~1926)의 친일 행적을 기록한 비석이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그의 생가터에 최근 설치돼 논란이 일자 성남문화원 측이 철거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지난 22일 분당 백현동 아파트 단지 앞에 세워진 이완용 생가터 비석. 사진 JTBC 시청자 제보

지난 22일 분당 백현동 아파트 단지 앞에 세워진 이완용 생가터 비석. 사진 JTBC 시청자 제보

성남문화원은 지난 22일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의 한 유치원 인근에 이완용의 친일 행적을 담은 비석(가로 75㎝, 세로 112.5㎝)을 설치했다. 이 비석은 이완용의 생가가 있던 경기도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단지 앞에 세워졌으며 이완용의 일대기가 425자로 새겨져 있다.

비석에는 "이완용은 1858년 백현리에서 가난한 선비 이호석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9세 때 일가인 이호준에게 입양됐다" 등 개인사와 "을사늑약 후 내각총리대신이 돼 매국 내각의 수반이 됐다" 등 친일 행적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아파트 주민들 사이에서는 외관상 일반적인 기념비와 큰 차이가 없어 오해를 부를 수 있다며 부적절한 설치라는 반발이 나왔다.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역사는 있는 그대로 봐야 한다. 이완용의 친일 행적을 비석으로 세워 경각심을 주자는 취지에서 설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주민 반발이 거세지자 성남문화원 측은 철거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