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광주·전남 지역혁신사업 보조금 33억 편취사건…9명 입건

중앙일보

입력

광주경찰청. 연합뉴스

광주경찰청. 연합뉴스

광주·전남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보조금 편취 사건과 관련 9명이 입건됐다.

27일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전남대 교수 A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교육부 주관 ‘광주·전남 지역혁신 플랫폼’ 지역(전남대) 사업단장을 맡아 사업을 주도하면서 업체들과 짜고 보조금 33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가 된 2개 사업은 그린에너지를 통한 에너지 자립형 경축 순환 미래 농업 플랫폼 구축 사업(스마트 팜), 에너지 창의 융합 확장현실(XR) 교육 및 하드웨어 플랫폼 기술 고도화 실증 사업(XR 기술 고도화) 등이다.

사업단 관계자들은 참여업체와 짜고 사업계획서나 검수 확인서를 거짓 작성해 보조금을 편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미 상용화된 기술을 마치 새로 개발한 것처럼 꾸며 보조금을 받아냈다.

경찰은 A씨와 업체 관계자들의 통화 녹음 증거 1만8000여건을 확보했다.

A씨의 혐의는 어느 정도 확인됐으나, 추가로 업체 관계자들의 범죄사실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업체들의 혐의를 확인하는 단계다”며 “최대한 신속·정확하게 수사해 조만간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