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골 3번이나 취소' 손흥민 "응원해준 팬들에게 죄송, 마음 아프다"

중앙일보

입력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엄청난 응원을 받았지만, 경기에서 패해 마음이 아픕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이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23~24시즌 EPL 13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3연패를 기록한 토트넘(승점 26)은 애스턴 빌라(승점 28) 4위 자리를 내주며 5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손흥민은 경기 후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3연패는 분명히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아니다"라며 "주장으로서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할 수 있다. 상대 수비를 뚫고 골 기회를 만드는 게 쉽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개막 10경기 무패(8승2무)를 달렸으나, 최근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과 징계로 인해 상승세가 꺾였다. 선수 상당수가 뛸 수 없는 상황인 토트넘은 애스턴 빌라를 상대로 사실상 1.5군에 가까운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올 시즌 8골 1도움을 기록 중인 팀의 에이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10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 경기 이후 3경기째 공격 포인트가 없다. 손흥민은 세 차례나 상대 골망을 흔들고도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취소돼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4분 역습 상황에서 나온 손흥민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문을 빨려 들어갔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됐다. 후반 14분엔 브레넌 존슨의 패스를 손흥민이 골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은 후반 40분 동료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엔 앞선 슈팅 시점에 그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을 받아 또다시 골로 인정받지 못했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서고 있을 때 경기 컨트롤을 잘했어야 했다"라며 "플레이도 다소 느렸고, 그러다 실점하고 오프사이드까지 나오면서 템포를 잃고 말았다. 우리는 더 강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골 기회를 창출한 것은 다행이지만 홈에서 패한 것은 안타깝다"라며 "팬들의 엄청난 응원에도 패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