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폐암 예방" 비타민C 영양제의 배신…"효과 없다" 충격 연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폐암 위험을 낮추려면 비타민C를 영양제가 아닌 과일과 채소 등 음식으로 섭취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대학원장은 1992~2018년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20건의 코호트 연구를 메타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분석 결과 비타민C 섭취는 폐암 위험성을 18% 낮췄다. 그러나 영양제와 같이 보충제 형태로 먹는 경우 효과가 없었다.

비타민C 이미지. 중앙포토

비타민C 이미지. 중앙포토

연구를 주도한 책임저자 명승권 대학원장은 “수십 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발표된, 사람을 대상으로 관찰하는 역학연구를 종합하면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경우 암과 심혈관질환의 발생을 30% 내외로 줄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그 이유 중 하나로 과일과 채소에는 암을 유발하는 활성산소종을 억제하는 항산화제가 풍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람을 대상으로 관찰하는 역학연구 중 근거 수준이 가장 높은 코호트 연구결과를 보면 비타민C를 음식으로 섭취하는 것과 보충제로 섭취하는 것에 따라 폐암 예방 효과에 차이가 있었다는 게 명 원장 설명이다.

이유와 관련, 명 원장은 “음식을 통해서 비타민C를 섭취하는 경우에는 비타민C뿐만 아니라 다른 항산화제 및 영양물질이 함께 섭취돼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관찰될 수 있지만, 비타민C 보충제 단독으로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 “활성산소종이 암이나 심혈관질환을 유발하지만, 반대로 미생물이나 외부 물질을 제거하는 긍정적인 기능이 있다”라며“비타민C와 같은 항산화제를 장기적으로 섭취하는 경우 오히려 외부 물질에 대한 방어 및 면역 기능을 떨어뜨려 결과적으로 오히려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명 원장은 “폐암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이 절대적”이라며 “비타민C와 같은 항산화제나 여러 가지 영양물질은 보충제가 아닌 음식의 형태로 골고루 섭취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대학원장(왼쪽)과 중 쩐(Dung V. Tran) 대학원생. 사진 국립암센터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대학원장(왼쪽)과 중 쩐(Dung V. Tran) 대학원생. 사진 국립암센터

또 비타민·오메가3 지방산·유산균·칼슘·글루코사민 등 대표적인 건강기능식품은 최근까지의 임상시험 및 임상시험을 종합한 메타분석에 따르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근거는 없거나 희박하다고 밝혔다. 명 원장은 “오히려 해가 될 가능성이 있으니, 임상적으로 근거가 확립되지 않은 건강기능식품에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지 말고,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표준체중을 유지하는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암을 예방하고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베트남 출신의 국립암센터국제암대학원 대학원생 줭 쩡(Dung V. Tran)이 제1저자로, 명승권 대학원장이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종양학 SCIE 국제학술지인 ‘옹콜로지레터즈(Oncology Letters)’에 지난 10일자로 온라인 출판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